한경연, “2045년 국가채무비율 99.6%시 국가신용등급 2단계 하락”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0/10/13 [13:07]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국가채무비율이 2045년 99.6%까지 상승하면 국가신용등급이 2단계 하락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주요국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GDP대비 국가채무비율이 1%p 증가할 때마다 국가신용등급이 0.03단계 하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정부는 2045년 국가채무비율을 최대 99.6%로 전망했는데, 이는 지난해 말 38.1%보다 61.5%p 높은 수치다. 이 시나리오대로 국가채무비율이 올라간다면, 국가신용등급의 2단계 하락 압력이 발생하는 셈이다.

 

한경연에 따르면 최근 우리나라의 국가채무비율이 잠재적 마지노선인 40%를 돌파하면서 재정건전성에 빨간불이 켜졌다. 2018년까지 GDP대비 36% 수준을 유지하던 국가채무비율은 지난해 38.1%로 늘어났으며, 올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재정지출이 증가하면서 43.9%까지 상승했다.

 

일각에서는 ‘최근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정부가 재정지출을 늘릴 수 밖에 없다’며 국가채무의 증가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한경연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에도 일부 유럽 국가들이 대규모 경기부양책을 펼치다가 심각한 재정위기에 직면했다”며 “위기상황일수록 재정건전성을 훼손하지 않는 선에서 필요한 부분에 지출을 집중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실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스페인은 성장률 저하 및 실업률 상승을 해소하기 위해 공공투자확대, 주택구매 지원 등 경기부양책에 대규모 예산을 투입했다.

 

하지만, 재정정책이 뚜렷한 성과를 거두지 못한 채, 재정적자만 누적되면서 2008년 GDP대비 39.4%에 불과했던 GDP대비 국가채무비율이 2012년 85.7%로 4년 만에 2.2배 증가했다. 같은 기간 동안 스페인의 국가신용등급은 AAA에서 BBB-로 9단계이나 떨어졌다.

 

마찬가지로 2007년 국가신용등급이 최상위권(AAA)에 속해있던 아일랜드는 2008년 들어 부실금융기관 구제를 위해 정부가 막대한 공적자금을 투입하면서 재정건전성이 크게 악화됐다. 2010년 한해에만 GDP대비 29.7%의 재정적자를 기록했고, 국가채무비율은 23.9%(2007년)에서 111.1%(2011년)로 4년간 4.6배 급증했다.

 

재정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면서 아일랜드의 신용등급은 2009년부터 매년 단계적으로 하향, 2011년에는 최고등급 대비 총 7단계 떨어진 BBB+를 기록했다.

 

반면, 독일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일시적으로 국가채무비율이 증가했으나, 엄격한 재정관리를 통해 지금까지 국가신용등급을 최고 수준으로 유지하고 있다.

 

독일은 글로벌 금융위기로 인해 국가채무비율이 2008년 대비 2010년 2년간 16.8%p 증가하는 등 재정건전성이 악화되자 즉각 헌법에 ‘균형재정 유지 원칙’과 ‘신규 국가채무발행 상한(GDP 대비 0.35%)’을 명시하는 등 기존에 비해 한층 강화된 재정준칙을 도입했다.

 

우리나라도 최근 정부가 국가채무비율(GDP 대비 60%)과 통합재정수지(GDP 대비 △3%)에 대한 관리기준을 담은 재정준칙 도입안을 발표했다. 그러나, 현 수준에 비해 지나치게 높은 국가채무비율 상한선 등 재정준칙의 기준이 느슨하고, 준칙 위반에 대한 제재수단이 없어 재정건전성 확보에 실질적인 효과가 있을지 우려된다.

 

국가채무비율이 급격히 증가하면 해당 국가의 채무상환능력에 대한 신뢰도 하락 및 해외 투자자금 유출을 초래, 국가 전체가 유동성 위기에 직면할 가능성이 커진다. 이에 S&P 등 주요 신용평가사에서는 경제성장률, 경상수지 등 거시경제지표와 함께 재정건전성을 신용등급을 판단하는 주요 요인으로 활용한다.

 

한경연은 전 세계 41개국을 대상으로 2008년부터 2018년까지 국가채무비율, 1인당 GDP, 물가상숭률, 경상수지 등 4개 변수가 다음해 국가신용등급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그 결과, 국가채무비율이 1%p 늘면 국가신용등급이 0.03단계 감소, 1인당 GDP가 10배 늘면 국가신용등급이 6.2단계 상승하는 등 국가채무비율, 소비자물가상승률은 국가신용등급과 음(-)의 관계, 1인당 GDP, 경상수지는 국가신용등급과 양(+)의 관계를 가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최근 우리나라의 국가채무 수준이 주요국에 비해 낮아 괜찮다는 인식이 있는데 재정건전성에 대한 과신은 금물”이라며 “스페인과 아일랜드 사례에서 알 수 있듯이 탄탄했던 재정이 무너지는 것은 한 순간이고 훼손된 재정건전성을 복구하는 것이 어렵기 때문에 평상시 관리를 잘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가채무비율의 절대적인 수치뿐만 아니라 증가하는 속도가 너무 빠른 것도 걱정”이라며 “우리나라가 고령사회에 접어들면서 복지지출 수요의 급격한 증가가 예상되는 만큼, 최근 발표된 재정준칙안의 실효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보완해 국가재정을 체계적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It is predicted that if the national debt ratio rises to 99.6% in 2045, the sovereign credit rating could fall by two stages.

 

As a result of analyzing major countries after the global financial crisis by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it was found that every 1%p increase in the national debt-to-GDP ratio, the national credit rating decreases by 0.03 steps.

 

The government recently predicted that the national debt ratio in 2045 is up to 99.6%, which is 61.5%p higher than 38.1% at the end of last year. If the government debt ratio rises according to this scenario, there will be pressure on the second stage of the sovereign credit rating.

 

According to Han Kyung-yeon, the red light on fiscal soundness has recently lit up as Korea's national debt ratio exceeded the potential margin line of 40%. The national debt ratio, which remained at 36% of GDP until 2018, increased to 38.1% last year, and it rose to 43.9% as fiscal expenditures increased due to the impact of Corona 19 this year.

 

Some argue that the increase in national debt is inevitable, saying, ‘The government has no choice but to increase fiscal expenditure due to the recent Corona 19 effect.

 

Regarding this, Gyeong-yeon Han said, "Even during the global financial crisis, some European countries faced a serious fiscal crisis while implementing large-scale economic stimulus measures." Explained.

 

In fact, during the global financial crisis in 2008, Spain invested a large budget on economic stimulus measures such as expanding public investment and supporting housing purchases in order to resolve the decline in growth rate and rise in the unemployment rate.

 

However, with the fiscal deficit accumulating without clear results, the ratio of national debt to GDP, which was only 39.4% of GDP in 2008, rose 2.2 times in four years to 85.7% in 2012. During the same period, Spain's sovereign credit rating fell nine levels from AAA to BBB-.

 

Similarly, Ireland, which had the highest national credit rating (AAA) in 2007, suffered a significant deterioration in fiscal soundness in 2008, as the government invested enormous amounts of public funds to relieve insolvent financial institutions. In 2010 alone, it recorded a fiscal deficit of 29.7% of GDP, and the national debt ratio increased 4.6 times over four years from 23.9% (2007) to 111.1% (2011). As questions about fiscal sustainability were raised, Ireland's credit rating was gradually lowered every year from 2009, and in 2011, it recorded BBB+, a total of 7 steps down from the highest rating.

 

On the other hand, Germany has temporarily increased its sovereign debt ratio since the global financial crisis, but through strict fiscal management, it has maintained its national credit rating at the highest level so far.

 

Germany's national debt ratio increased by 16.8%p for two years in 2010 compared to 2008 in Germany due to the global financial crisis. )', etc.

 

In Korea, the government recently announced the introduction of fiscal rules that contain management standards for the national debt ratio (60% compared to GDP) and integrated fiscal balance (△3% compared to GDP). However, the standards of fiscal rules, such as the upper limit of the national debt ratio, which are too high compared to the current level, are loose, and there is no sanctions against violations of the rules, so it is concerned that there will be a substantial effect in securing fiscal soundness.

 

If the national debt ratio increases rapidly, it will lead to a decline in confidence in the country's debt repayment capacity and outflow of foreign investment capital, increasing the likelihood that the entire country will face a liquidity crisis. Accordingly, major credit rating agencies such as S&P use fiscal soundness as a major factor in determining credit ratings along with macroeconomic indicators such as economic growth rate and current account.

 

Han Kyung-yeon analyzed the impact of four variables, including the national debt ratio, per capita GDP, inflation rate, and current account balance, on the national credit rating of the following year, targeting 41 countries around the world from 2008 to 2018.

 

As a result, when the national debt ratio increases by 1%p, the national credit rating decreases by 0.03 steps, and when the per capita GDP increases by 10 times, the national credit rating rises by 6.2 steps. The national debt ratio and consumer inflation rate are negative (-) ), GDP per capita, and current account were found to have a positive (+) relationship with the national credit rating.

“Recently, Korea’s government debt level is lower than that of major countries, and it is recognized that it is okay, but overconfidence in fiscal soundness is prohibited,” said Chu Gwang-ho, head of the economic policy department. It is difficult to restore the damaged financial soundness, so it is necessary to manage it well on a regular basis.”

 

He added, “I am worried that not only the absolute value of the national debt ratio, but also the rate of increase is too fast,” he said. “As Korea enters an aging society, the demand for welfare expenditures is expected to increase rapidly. It should be supplemented and systematically managed the national finance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