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북한 비핵화 협상 낙관적..조용히 많은 일 진행”

"심지어 북한과도 협상 기회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어"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0/09/17 [11:05]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미국 국무부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 진전을 여전히 낙관한다며 동맹이나 북한과 계속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프랑스 통신사 AFP 보도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15일(현지시간) 미국 싱크탱크 애틀랜틱 카운슬과의 대담에서 북핵 문제에 관련 "우리는 추가적인 진전을 이루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다른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는 희망을 가졌었다"면서 "하지만 나는 여전히 낙관적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어 "공개적으로는 조용하지만 여전히 많은 일이 진행되고 있다"면서 "우리 스스로와 역내 동맹인 일본, 한국 사이에서, 심지어 북한과도 시간이 가면서 기회가 있을 수도 있는 곳을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018년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을 열고 한반도 비핵화 추진을 약속했다. 이어 추가적인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이 이어졌지만 북미 간 이견이 빚어졌고, 현재 협상은 교착 상태에 빠진 상황이다.

 

폼페이오 장관 등 미국 당국자들은 북한과 외교를 계속하는 데 열려 있다는 뜻을 거듭 밝히며 북한의 협상 복귀를 촉구해오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