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9월 걸그룹 브랜드평판 1위 등극..2위 마마무-3위 오마이걸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09/13 [11:17]

▲ 블랙핑크 ‘Ice Cream(아이스크림)’ <사진출처=YG엔터테인먼트>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걸그룹 브랜드평판 2020년 9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블랙핑크, 2위 마마무, 3위 오마이걸 순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걸그룹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을 위해 2020년 8월 11일부터 2020년 9월 12일까지 측정한 브랜드 빅데이터 87,962,358개를 분석해 걸그룹 브랜드에 대한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브랜드평판지수를 측정했다. 지난 8월 걸그룹 브랜드 빅데이터 75,051,383개와 비교하면 17.20% 증가했다.

 

브랜드 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만들어진 지표다. 

 

2020년 9월 걸그룹 브랜드평판 30위 순위는 블랙핑크, 마마무, 오마이걸, (여자)아이들, 레드벨벳, ITZY, 트와이스, 여자친구, 러블리즈, 아이즈원, CLC, 에이프릴, 위클리, 소녀시대, 에이핑크, 우주소녀, 드림캐쳐, 티아라, 시그니처, 이달의 소녀, 공원소녀, 로켓펀치, ANS, 위키미키, 프로미스나인, 체리블렛, 모모랜드, 우아!, 엘리스, 걸스데이 순이었다.

 

1위 블랙핑크 ( 지수, 제니, 로제, 리사 ) 브랜드는 참여지수 839,664 미디어지수 3,324,696 소통지수 3,617,280 커뮤니티지수 3,429,81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1,211,456으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9,922,928과 비교해보면 12.99% 상승했다.

 

2위 마마무 ( 솔라, 문별, 휘인, 화사 ) 브랜드는 참여지수 200,940 미디어지수 1,388,288 소통지수 2,355,544 커뮤니티지수 1,949,112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893,884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4,537,764와 비교해보면 29.89% 상승했다.

 

3위 오마이걸 ( 효정, 미미, 유아, 승희, 지호, 비니, 아린, 진이 ) 브랜드는 참여지수 360,128 미디어지수 1,451,448 소통지수 1,629,300 커뮤니티지수 1,706,403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147,279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4,562,913과 비교해보면 12.81% 상승했다.

 

4위 (여자)아이들 ( 미연, 민니, 수진, 소연, 우기, 슈화 ) 브랜드는 참여지수 296,208 미디어지수 1,414,088 소통지수 1,575,418 커뮤니티지수 1,859,188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144,902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4,763,242와 비교해보면 8.01% 상승했다.

 

5위 레드벨벳 ( 아이린, 슬기, 웬디, 조이, 예리 ) 브랜드는 참여지수 196,588 미디어지수 1,692,672 소통지수 1,349,050 1,748,58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4,986,893으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5,597,781과 비교해보면 10.91% 하락했다.

 

한편, 9월 걸그룹 브랜드평판 1위를 차지한 블랙핑크(BLACKPINK / 지수, 제니, 로제, 리사)는 첫 정규앨범 선공개 타이틀 'How You Like That'과 'Ice Cream'을 연속 히트시키며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특히 블랙핑크와 팝스타 셀레나 고메즈가 협업한 'Ice Cream'은 미국 빌보드가 8일(현지시간) 예고한 이번 주 '핫100' 차트에 13위로 첫 진입, K팝 걸그룹 역대 최고 순위를 자체 경신했다. 또 유튜브 뮤직 글로벌 톱100 차트서는 압도적인 수치로 1위를 달성했다.  

 

블랙핑크는 오는 10월 2일 데뷔 4년 만의 첫 정규 앨범 'THE ALBUM'을 발매한다. 이 앨범은 지난달 28일 예약 판매가 시작된지 6일 만에 선주문량 80만 장을 넘어서는 인기를 끌고 있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