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국회의원 30%는 다주택자"‥1위 박정, 397억원 보유

상위 10명 평균 145억원 보유..통합당 7명-민주당 2명-무소속 1명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0/06/04 [15:27]

▲ 윤순철 경실련 사무총장을 비롯한 경실련 관계자들이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실련에서 열린 21대 국회의원 부동산 재산 분석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6.04.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지난달 30일 임기가 시작된 21대 국회의원의 30%는 주택을 2채 이상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부동산 재산을 가장 많이 보유한 의원은 미래통합당 소속이 많았으며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의원은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었다.

 

시민단체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실련 회관에서 '21대 국회의원 신고재산 및 부동산 보유 현황 분석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21대 의원들의 부동산 재산 현황과 상위 10명의 내역을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4·15 총선을 앞두고 국회의원 후보자 등록 때 신고한 재산을 기준으로 분석한 결과이며, 정당은 후보자 등록 때 신고한 정당으로 구분했다.

 

경실련의 이날 발표에 따르면 부동산 재산 상위 10명은 평균 145억3000만원 상당의 부동산 재산을 보유했다.

 

정당별로 보면, 미래통합당 소속 의원이 7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이 2명, 무소속 1명이었다.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 소속은 박덕흠, 백종헌, 김은혜, 한무경, 안병길, 김기현, 정점식 의원까지 총 7명이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은 박정, 김홍걸 의원으로 2명, 무소속은 양정숙 의원 1명으로 조사됐다.

 

정당별로는 미래통합당 소속 의원들이 절반 이상이나, 개인별로 보면 박정 의원이 가장 많은 부동산 재산을 보유했다.

 

특히 박 의원은 약 383억원 상당의 마포구 빌딩 1채와 총 14억7000만원 상당의 주택 2채, 약 1000만원 상당의 토지 등 총 가액 397억8000만원 규모의 부동산 재산을 보유했다.

 

박덕흠 통합당 의원은 전체 2위로, 총 68억4000만원 상당의 주택 4채와 6억6000만원 상당의 비주택 5채, 213억원 상당의 토지 36개 필지 등 총 288억8000만원의 부동산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신고됐다.

 

이어 ▲백종헌 170억1000만원 ▲김은혜 168억5000만원 ▲한무경 103억5000만원 ▲김홍걸 76억4000만원 ▲안병길 67억1000만원 ▲김기현 61억9000만원 ▲정점식 60억1000만원 ▲양정숙 58억9000만원 순이었다.

 

아울러 21대 국회의원 300명 중 부모·자녀 등 직계가족을 포함해 부동산을 보유한 의원은 총 273명(91%)이며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1주택 이상의 주택을 소유한 의원은 250명(83%)이었다. 

 

다주택자는 88명(29.3%)으로, 정당별로 살펴보면 더불어민주당 43명, 미래통합당 41명, 정의당 1명, 열린민주당 1명, 무소속 2명이었다.

 

300명 중 무주택자는 50명(16.7%)에 그쳤다.  

 

이 중 정당별 3주택 이상을 보유한 국회의원은 16명으로 더불어민주당 9명, 미래통합당 5명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구체적으로 민주당에서는 ▲이개호 5채 ▲임종성 4채 ▲김홍걸 3채 ▲양정숙 3채 ▲김주영 3채 ▲이상민 3채 ▲조정훈 3채 ▲박범계 3채 ▲정성호 3채로 조사됐다.

 

통합당에서는 ▲박덕흠 4채 ▲윤주경 3채 ▲김희곤 3채 ▲서정숙 3채 ▲황보승희 3채로 파악됐다. 이 외에 열린민주당 소속 김진애 의원이 4채, 무소속 윤상현 의원이 3채를 보유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본부 김헌동 본부장은 "21대 국회의원 300명 중 151명이 초선인데 부동산 다주택 보유자, 부동산 부자, 부동산 투기꾼이 대거 국회의원으로 당선됐다"며 "대부분 부동산 금액을 공시지가로 신고해서 평균 약 13억원으로 나왔다. 하지만 이를 실거래가로 신고하면 재산은 거의 2배 가까이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고위공직자들의 재산 공개 관련 법을 실거래가와 공시지가 둘 다 공개하도록 개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