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직장인 여름휴가 ‘빨간불’..10명 중 1명만 간다

9.1%의 직장인들만이 “여름휴가를 갈 것”이라고 답했다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6/03 [10:01]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코로나19 확산 기세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는 가운데, 직장인들의 여름휴가 계획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해마다 이맘때면 직장인들의 여름휴가 계획이 발표되곤 했지만 올해 조사에서는 10명 중 1명꼴에도 채 미치지 못하는 9.1%의 직장인들만이 “여름휴가를 갈 것”이라고 답했다.

 

3일 잡코리아에 따르면 직장인 1023명에게 ‘올 여름휴가 계획이 있는가’를 질문한 결과, 9.1%만이 ‘올 여름휴가를 갈 계획이 있다’고 대답했다. ‘아직 미정’이라며 ‘상황을 지켜보고 판단하려 한다’고 대답한 직장인이 59.0%에 달했다.

 

특히, ‘올해는 따로 여름휴가를 가지 않겠다(22.9%)’, ‘겨울휴가 등 아예 휴가를 미루겠다(6.4%)’, ‘휴가를 내서 자녀 등 가족을 돌보는 데 사용할 계획이다(2.6%)’ 등 올해 여름휴가를 포기했다는 응답도 31.9%로 높게 나타났다.

 

직장인들은 72.6%의 높은 응답률로 ‘코로나19 사태가 언제까지 지속될지 가늠할 수 없어서’ 여름휴가를 포기하거나 정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2위를 차지한 ‘경제적인 여유가 없어서(24.9%)’보다 약 3배 가까이 높은 응답률로 1위를 차지한 것.

 

이어 ‘코로나19로 인해 사용할 수 있는 연차, 휴가 일수의 여유가 많지 않아서(18.0%)’, ‘시간적인 여유가 없어서(9.6%)’, ‘원래 여름휴가를 즐기지 않는 편이라(6.7%)’, ‘이직준비 등 개인적인 계획들이 있어서(6.3%)’ 등이었다.
 
아울러 올해 여름휴가를 가겠다고 답한 직장인의 89.2%가 올 여름휴가는 ‘국내여행’으로 보낼 것이라고 답했으며, ‘해외여행을 하겠다’는 응답은 10.8%에 머물렀다. 올해 휴가를 계획한 직장인들이 지난 해 다녀온 여름휴가지를 살펴 보면 ‘해외’가 22.1%로 나타나 올해 계획보다 2배 가량 높았다.

 

여름휴가 일수도 지난 해에는 평균 4.9일을 사용한 것으로 집계됐지만, 올해는 이보다 하루가 짧은 평균 3.9일을 사용할 계획으로 조사됐다.

 

한편, 직장인들은 평소 꿈꿔온 휴가의 로망으로 ‘휴양지에서 푹 쉬기(24.4%)’와 ‘해외에서 현지인처럼 머물며 살아보기(21.8%)’를 나란히 1, 2위에 꼽았다. 이어 ‘한적한 시골, 외딴 섬 등 사람 없는 곳에서 유유자적하게 시간 보내기(13.0%)’, ‘좋은 사람들과 어울려 불멍, 바비큐 등 캠핑 즐기기(12.2%)’, ‘호캉스 즐기기(8.2%)’ 등도 직장인들이 꿈꾸는 휴가 로망으로 꼽혔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