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한국, G11·G12 정식 멤버..리더국 된다”

강민석 대변인 "중국, 반발 않을 것..리더국중 하나 된다는 의미"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0/06/02 [16:19]

▲ 청와대 전경     ©브레이크뉴스

 

청와대가 2일 “추진되고 있는 일정대로 연말에 문 대통령 방미가 성사된다면 이는 G7에 옵서버 자격으로 가는 일회용이고 일시적 성격이 아니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한국이 G11 또는 G12라는 새로운 국제체제의 정식멤버가 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세계의 외교 질서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표현을 빌리면 낡은 체제인 ‘주요 7개국(G7)’에서 G11 또는 G12로 전환하게 될 가능성이 커진 상황”이라며 “우리나라가 세계 질서를 이끄는 리더국 중 하나가 된다는 의미”라면서 전날 밤 한·미 정상통화에 대해 설명했다.

  

G7 의장국인 트럼프 대통령은 기존 G7 국가 외 한국과 러시아, 호주, 인도 등 4개국을 초청하면서, 이는 단순 초청이 아닌 새로운 국제체제 출범이라고 밝힌 것이다. 기존 G7에 4개국이 더해질 경우 G11, 여기에 브라질이 포함될 경우 G12가 된다. 이날 강 대변인의 설명은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간 합의에 따라 이뤄진 것이다.

 

전날 저녁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이 통화를 대외적으로 언급하시고 긍정적 발표문을 내시면 좋겠다”고 말했고 문 대통령도 “그렇게 하겠다. 한국 국민들도 기뻐할 것”이라고 답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