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암추정 물질 초과 메트포르민 당뇨약 31개 잠정 판매중지

노보림 기자 | 기사입력 2020/05/26 [10:03]

 


브레이크뉴스 노보림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당뇨병 치료약에 흔히 쓰이는 ‘메트포르민’ 성분 31개 품목에서 발암 추정물질이 초과 검출됐다며 이들 제품의 제조·판매를 잠정적으로 중지하고 처방을 제한했다. 

 

26일 식약처 발표에 따르면 당뇨약 31개 품목서 발암추정물질 NDMA(N-니트로소디메틸아민)이 초과 검출됐다.

 

NDMA는 세계보건기구(WHO) 국제 암연구소(IARC)가 지정한 인체 발암 추정물질로, 최근 1~2년 간 고혈압약, 위장약 등에서 검출돼 해당 제품들이 판매중지된 바 있다.

 

식약처는 지난해 12월 해외에서 메트포르민의 NDMA 검출 이슈가 나온 뒤, 국내 유통 원료의약품과 완제의약품을 모두 수거해 검사했다.

 

이 결과, 유통 완제의약품 288개 품목 중 수입한 34개 품목은 모두 잠정관리 기준 이하였으며 국내 제조 254개 품목 중 31개 품목이 잠정관리 기준을 초과했다.

 

그러나 식약처는 검출된 양이 인체에 미치는 위해성은 거의 없는 수준이라며 현재 복용 중인 당뇨약을 임의로 복용 중지하지는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 31개 품목의 인체영향평가 결과 추가로 암이 발생할 가능성은 ‘10만명 중 0.21명’ 수준이었다.

 

식약처는 "일부 품목에서만 초과 검출돼 대다수 환자에게는 영향이 없는 상황"이라며 "해당 제품을 복용한 환자에서 추가 암 발생 가능성은 매우 낮은 수준이므로 환자들은 의·약사 상담 없이 임의로 복용을 중단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31개 품목을 복용 중인 환자 수는 총 26만명이며 정부는 26일 자정부터 NDMA 초과 검출 의약품의 처방 및 조제가 되지 않도록 차단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