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경숙 화가, 6월10일부터 15일까지 조선일보미술관서 그림 전시

"코로나 19로 전시회가 취소되었다가 처음으로 열리게 된다"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0/05/18 [17:01]

▲ 임경숙 화가.     ©브레이크뉴스

 

임경숙 화가의 전시회가 6월10일부터 15일까지 조선일보미술관 전시가 열린다. 코로나 19로 전시회가 취소되었다가 처음으로 열리게 되는 것.

 

▲ 임경숙  작품.   ©브레이크뉴스

▲ 임경숙 작품     ©브레이크뉴스

▲ 임경숙 작품.     ©브레이크뉴스

 

임 작가는 페이스 북을 통해  “너무 가슴이 아프고 슬퍼서 불면의 밤과 싸우고 있습니다. 가슴이 답답하고 턱턱 막혀 와서 어찌하여 예술이라는 화두를 짊어지며 이토록 씨름하는지 질문해봅니다. 왜 그려야만 하니? 왜 전시 날을 붙잡고 스스로 몸부림을 치니? 왜 끝없는 추구에 숨막혀 하니?”라며 “무엇이 진정한 아름다움이며 무엇을 그려야만 작가의 소명을  이루는 것인가? 답없는 답을 껴안고서 날마다 나 이상의 한계를 뛰어넘을 수 없는 절망에 울고 있네요”라고 강조했다.

 

이어 “아침9시 까지 날밤을 세우며 미친 광기로라도 상상력의 하늘로 비상해 봅니다. 코로나로 온 세상이 공포에 떨고 있음을 꼭 표현해보고 싶네요”고 강조하고 “우주의 정기로 하늘의 비밀을 통찰해내는 슈퍼 자아를 허락 하소서 함께 고난을 통해 환희에로 나아가는 섬광의 번득임을 내게 주소서 어떤 순간에도 내 운명을 사랑하며 사랑으로 세상을 품게 하소서”라고 덧붙였다.

▲ 임경숙 작품.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