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처럼 외출해라” 스웨덴, 코로나19 확진자 130배 폭증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0/04/06 [15:58]

▲ 스웨덴 고텐부르크 카페거리. 해당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세계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 느슨한 방역 체제를 유지했던 스웨덴이 결국 백기를 들었다.

 

스웨덴 정부가 개인의 자유 활동을 허용하며 느슨한 '사회적 거리 두기' 정책을 시행한 결과, 확진자와 사망자가 폭증했다.

 

5일 스웨덴 국영방송 SVT에 따르면 그간 정부는 국민들에게 평소처럼 경제활동을 계속할 것을 독려하며 외출을 권장했다. 초,중학교는 정상수업을 했으며 상점들도 평소처럼 영업하도록 했다. 또 지역 소비를 위해 식사도 평소 하던대로 근처의 가까운 식당을 찾아 먹으라고 했다.

 

단지 70세 이상 노인층 외출 자제,  50인 이상 모임 금지, 재택근무 권고 등의 소극적 조치만 했을 뿐이다.

 

이처럼 '집단면역'에 가까운 정책을 유지한 결과, 확진자와 사망자는 급증했다. 스웨덴은 지난달 4일만 해도 확진자는 52명에 그쳤다. 그러나 이달 6일 기준 총 확진자는 6830명으로, 약 한달 만에 130배가 넘게 늘었다. 특히 최근 일주일 새 추가된 확진자가 전체의 절반이 넘었다. 사망자는 지난달 10일 최초 사망자가 나온 이후 현재까지 401명이 발생했다.

 

스웨덴보다 적극적인 억제 정책을 펼친 인접국과 비교해보면 스웨덴의 확진자 증가세는 더욱 뚜렷하다. 인접국인 노르웨이는 확진자 수가 5759명, 사망자가 71명이고 덴마크는 확진자 4561명, 사망자 179명이다. 핀란드는 확진자 1927명, 사망자 28명이다. 노르웨이,덴마크, 핀란드 사망자 총 278명보다 스웨덴 사망자 수가 더 많다.

 

이러다 보니 정부를 향한 국민들의 비판은 거세졌고, 결국 집권 사민당 정부는 국민들의 이동을 강하게 규제하는 법안을 이번주 초 의회에 상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SVT에 따르면 이번 법안에는 공항이나 철도역, 버스역 등을 폐쇄하고 상점 및 식당들의 영업을 금지하며, 사람들이 모이는 것을 제한하고, 의료장비 확보 등의 내용이 담겼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