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영업이익 반토막에 투자 급감..‘삼성·SK·LG’ 영향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4/01 [15:15]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대기업들이 지난해 영업이익 전년의 절반 수준으로 줄면서 투자도 10% 이상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과 SK, LG 등 3개 그룹에서 대규모로 진행된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투자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고 신규 투자에도 나서지 않으면서 투자액이 크게 줄어든 영향인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과 SK, LG 3개 그룹의 지난해 투자 감소액만 11조399억 원으로 전체 감소액 10조9734억 원보다 많았고, 기업별로도 SK하이닉스와 LG디스플레이, 삼성전자의 감소액이 가장 컸다.

 

1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국내 대기업집단 358개 계열사(보고서를 제출하지 않는 부영과 한국지엠, 중흥건설은 제외)의 실적 및 투자, 고용 현황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이들 기업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332조8394억 원, 66조4811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에 비해 매출은 2.1%(28조8712억 원), 영업이익은 46.5%(57조7273억 원) 감소한 수치다.

 

같은 기간 대기업들의 투자액(유무형자산 취득액)은 90조5173억 원에서 79조5439억 원으로 12.1%(10조9734억 원) 줄어들었다.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에 대규모 투자를 진행했던 삼성과 SK, LG의 투자가 막바지에 접어든 데다 미·중 무역 분쟁에 따른 글로벌 경기 악화로 기업들의 투자 활동이 위축된 것으로 풀이된다.

 

투자 중 무형자산 취득액은 8조7535억 원에서 10조2694억 원으로 17.3%(1조5159억 원) 늘어났다. 반면, 설비 및 부동산 등에 투자된 유형자산 취득액은 81조7639억 원에서 69조2745억 원으로 15.3%(12조4894억 원)나 감소했다.

 

그룹별로는 SK가 20조9035억 원에서 16조1200억 원으로 4조7835억 원(22.9%) 줄어 감소액이 가장 많았다. LG와 삼성도 각각 3조3891억 원, 2조8673억 원이 줄어 감소액 2, 3위를 기록했다. 여기에 에쓰오일(-1조2110억 원)까지 1년 새 1조 원 이상 투자를 줄인 그룹은 총 4곳이었다.

 

이어 현대중공업(-9634억 원), 코오롱(-1849억 원), 아모레퍼시픽(-1823억 원), 애경(-1534억 원) 등의 투자 감소액이 1000억 원을 넘었다.

 

기업별로는 SK하이닉스가 지난해 전년 대비 5조2949억 원이나 줄여 감소액 1위를 차지했다. LG디스플레이(-3조3296억 원), 삼성전자(-2조1712억 원), S-Oil(-1조2110억 원) 등이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LG이노텍(-7493억 원), 삼성SDI(-4932억 원), 현대삼호중공업(-4237억 원), 현대미포조선(-3962억 원), LG전자(-3804억 원), 기아자동차(-3135억 원) 순이었다.

 

반대로, 지난해 투자를 가장 많이 늘린 곳은 LG유플러스로 1조6168억 원에서 2조5628억 원으로 9460억 원(58.5%) 증가했다.

 

이어 GS칼텍스(5718억 원, 85.4%), KT(4567억 원, 17.5%), LG화학(4276억 원, 16.3%), SK에너지(3932억 원, 81.8%), CJ ENM(3656억 원, 198.7%), 현대모비스(3566억 원, 112.2%), 포스코(2999억 원, 17.3%), 대한해운(2387억 원, 145.2%), 포스코켐텍(2065억 원, 197.8%) 등이 증가액 톱10에 올랐다.

 

한편, 대기업집단의 고용은 전년과 비교하면 소폭 증가에 그쳐 제자리걸음했다. 지난해 말 358개 사의 고용 인원은 108만7111명으로 전년 말 107만7667명에 비해 0.88%(9444명) 증가했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