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확진자인데 당신 식당갔어”..코로나19 악용 피싱 주의보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20/02/17 [15:12]

▲ 코로나 19 보이스피싱·스미싱 주의 안내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국민들의 불안감 등을 악용하는 보이스피싱·스미싱 시도가 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1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마스크 무료배포’, ‘코로나로 인한 택배배송 지연’ 등 코로나19 정보를 가장한 스미싱 문자 시도 사례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시제, 지난 15일 기준 코로나19 관련 스미싱 문자 누적 건수는 9688건에 달했다.
 
최근에는 문자를 이용한 스미싱 이외에도 전화로 보건당국‧확진자 등을 사칭, 일반국민이나 자영업체 등에 금전을 요구하는 보이스피싱 사기 및 유사 범죄시도 사례뿐만 아니라, 코로나19 관련 보건·의료기관 등을 사칭하기 위한 전화번호 조작 시도 증가하는 경향이다.

 

일례로, 전화로 “나 확진자인데, 당신 식당 갔어”라며 확진자를 사칭해 금전을 요구·협박하는 사례나, 전화로 질병관리본부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등을 사칭하며 방역 등을 위해 금전이나 앱 설치 요구 사례가 늘고 있다.

 

이에 정부는 보이스피싱, 스미싱 등으로 인한 일반국민 및 자영업체의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는 한편, 확산 방지를 위해 통신3사와 협력해 모든 국민들에게 코로나19 관련 보이스피싱·스미싱 경고 문자를 발송하고, 향후 사태 안정시 까지 필요시 즉시 경고 발령을 실시할 방침이다.

 

또한, 관계기관과 협력해 보이스피싱 전화 등 신고 접수시 사용된 전화번호를 즉시 이용중지하고, 스미싱 문자 등 신고 접수시 인터넷 주소(URL)를 즉시 차단할 계획이다.
 
보건·의료기관의 전화번호로는 원천적으로 발신번호 변작(조작)이 불가능하도록, 보건당국 등과 협력해 변작 차단 목록에 관계기관 전화번호를 조기에 등록하고, 지속적으로 현행화할 계획이다.

 

정부는 “보이스피싱, 스미싱 등 전기통신사기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이러한 조치들과 병행해 개인의 주의가 요구된다”며 “혹시라도 본인의 개인정보 탈취가 의심되거나 휴대폰을 도난‧분실하였을 경우에 2차 피해를 막기 위한 가입제한서비스, 번호도용 문자차단서비스, 킬스위치(Kill switch)의 3종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앞으로 정부는 코로나19 관련 보이스피싱·스미싱 피해 예방‧확산 방지를 위해 신속·철저한 대응에 만전을 기하는 한편, 관계부처‧기관과 협력해 추후 국민 불안을 악용하는 유사사례가 발생하지 못하도록 관련 종합대책도 마련할 계획이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