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용준 소설가 장편소설 “정기룡-제1권 등불이 흐르는 강” 출간

정기룡 장군은 임진왜란 시 유격전 전술의 대가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0/02/13 [10:46]

 

▲하용준 장편소설.    ©브레이크뉴스

하용준 소설가가 쓴 장편소설 정기룡-1권 등불이 흐르는 강이 출간(엠에스북스) 됐다.

 

정기룡 장군은 임진왜란 시 유격전 전술의 대가. 시대가 외면하여 역사가 누락한 영웅, 찬란한 서사로 우리 앞에 부활했다. 정기룡 장군은 30대 초반의 나이로 임진왜란 때 수많은 공을 세운 장수.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의 공적이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이유는 그의 출신이 미천하였고, 당시 권력의 중심축에서 벗어나 있었기 때문이다. 그는 임진왜란 때 육지의 명장으로서 크고 작은 전투 60여 차례에서 단 한번도 패한 적이 없어서 상승장군(常勝將軍:싸움에서 늘 이기는 장수)의 별칭을 얻기도 했고, 백성들 사이에서는 삼국지에 등장하는 촉의 조자룡에 비유되기도 했다. 그는 전란 중에 명 황제로부터 명군을 지휘하는 총관의 벼슬을 받은 유일한 조선 장수이기도 했다. 전후에 그는 병마절도사를 5, 삼도수군통제사를 3번이나 맡았을 정도로 조정의 신임이 지대한 조선군의 최상층 지휘관이었다. 소설 정기룡(5)은 이러한 전설 같은 역사적 인물인 정기룡 장군의 행적을 샅샅이 추적 발굴해내어 200자 원고지 분량으로 6천여 장으로써 치밀하게 그려낸다.

 

아래는 책 속의 주요 내용.

 

○…대문이 철컹 닫혔다. 김 씨는 그 자리에 털썩 퍼질러 앉고 말았다. 갑자기 눈앞이 캄캄해져 왔다. 아찔해졌다. 그대로 정신을 잃었다.

어디서 허연 신령이 나타났다. 어서 일어나라고 엄히 꾸짖었다. 오래 전, 뱃속에 무수를 가졌을 때 들렸던 바로 그 소리와 똑같았다.’

김 씨는 화들짝 놀라 눈을 떴다. 무수가 흔들어 깨우고 있었다. 김 씨는 정신이 퍼뜩 돌아왔다.

어머니, 괜찮으시어요?”

, 내가 잠깐 실신한 모양이로구나.”

김 씨는 앉은 채로 있었다. 얼굴엔 낙담하는 빛이 아니라 차츰 결연한 기운이 감돌았다. 이윽고 신음 같은 소리를 내었다.

내가 이러고 있을 때가 아니지.” -p. 36

 

○…강세정은 무수를 애복이와 단단히 떼어 놓을 작정을 하고 있던 터였다.

소인이 알아보니, 무수 그 아이는 곤양에 있을 때에도 산굴이 무너진 일로 옥에 갇혔다가 곤양군수께서 정상을 크게 참작하여 무죄 방면한 일이 있사옵니다. 그 뒤로 우리 진주로 이거해 와서 은인자중해야 할 처지임에도 불구하고, 일 년도 안 되어 이번과 같은 참혹한 일이 일어났사옵니다. 비록 아이이기는 하오나, 무듬실 고을의 여러 집안에서 통곡 소리가 그치지 않고 있으니 엄히 다스리옵소서.”

마침내 판결이 내려졌다. 목사 권순은 무수에게 아이들이 죽은 죄를 크게 물어 관노로서 종사할 것을 명령하였다. 무죄 처분이 내려질 줄 알았던 김 씨는 그 자리에서 실신을 하여 쓰러졌다.

강세정은 힐긋 돌아보더니, 그에 아랑곳하지 않고 아뢰었다.

사또, 수일 전에 합포 절도영에서 우리 관아로 요청해 오기를, 여분의 머슴아이가 있으면 보내 달라고 하였사옵니다.” -p. 90

 

○…무수는 깨끗한 옷차림으로 천광여각을 찾아갔다. 장무와 행수는 아이가 오려니 하였다가 무수가 어른 덩치임에 놀랐다. 행수 이장휘는 무수를 찬찬히 살펴보았다. 장사꾼의 직감과 눈썰미가 빛났다.

일을 하고 싶다고?”

그러하옵니다. 행수 어른.”

뭘 할 줄 아느냐?”

무수는 마땅한 대답을 찾을 수 없었다. 활을 잘 쏜다거나 검법을 익혔다고 할 수는 없는 자리였다.

글을 조금 읽었사옵니다.”

글을? 숫글을? 어디까지 읽었느냐?”

소학을 읽다가 그만두었사옵니다.”

행수 이장휘는 잠시 말을 그치고 생각에 잠겼다. 그 옆에 서 있는 장무는 처음부터 무수가 마음에 들지 않았다. 아이답지 않게 덩치도 커다란 것이 이글거리는 듯한 눈매도 거슬렸다. -p. 227

 

 

▲ 하용준 소설가.  ©브레이크뉴스

○…분명히 여기 어딘가에 흘렸다고 하였는데.”

다시 앞마당으로 나왔다. 개가 제집 안에 앉아서 무언가를 뜯고 있었다. 걸이는 쪼그리고 앉아서 입으로 살살 부르며 손짓으로도 꾀어 개를 불러내었다. 개는 호기심에 개집 밖으로 나와 걸이에게 다가갔다. 그때를 틈타 애복이는 개집 속에 있는 것을 얼른 꺼내었다. 개의 이빨 자국이 군데군데 나 있었지만 못 알아볼 정도는 아니었다. 박수영의 호패였다.

됐어, 어서 가자.”

애복이는 집으로 돌아와 박수영의 호패를 저만 아는 곳에 깊이 감추었다.

이제 대장을 살릴 수 있게 되었어.” -p. 384

         

지은이 하용준 소설가 소개

 

그는 소설가이자 시인. 장편소설 유기(留記)를 비롯하여 다수의 장·단편소설, 시 동화 등을 발표했다. 장편소설 고래소년 울치‘2013년 문화관광부 최우수 도서‘2013년 올해의 청소년 도서에 동시 선정됐다. 시집 ()‘2015년 세종도서 문학나눔에 선정되었다.

1회 문창문학상을 수상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