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대졸신입 모집방식, 수시 ‘늘고’ 공채 ‘줄고’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1/29 [09:16]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올해 기업 절반 이상은 전년보다 수시채용 비중을 늘릴 것으로 보이며 대기업의 경우 수시모집 비율이 2년 연속 늘고 있다.

 

29일 인크루트에 따르면 기업 831곳을 대상으로 2020년 대졸신입 채용방식에 대해 조사한 결과, ‘공개 채용’ 39.1%, ‘수시 채용’ 41.1%, ‘인턴 후 직원 전환’ 19.8% 순으로 집계됐다.

 

작년 하반기(2019년 8월 조사)는 공개 채용이 49.6%로 절반에 달했고, 수시 채용은 30.7%였다. 1년새 공채모집 비율은 10.5%p 줄어든 반면, 수시는 10.4% 늘어났다. 인턴 후 직원 전환 비율은 19.6%로 지난해와 비슷하다.

 

즉, 공채와 수시, 인턴 후 직원전환 비율이 지난해 5:3:2의 비율이었다면 올해 4:4:2로 달라진 것. 

 

기업별로 살펴보면 작년 하반기 수시채용 비율은 ‘대기업’ 24.5%, ‘중견기업’ 26.3%, ‘중소기업’ 37.8% 순으로 나타났다.

 

이에 비해 올해 대기업의 경우 25.5%로 이미 2018년 하반기 11.8%와 비교해 두 배 이상 늘었으며, 2년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계획대로라면 올해 대기업 4곳 중 1곳은 수시채용이 확실시된다.

 

中企는 수시 모집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중견기업은 34.9%, 중소기업은 48.1%에서 대기업보다 더 큰 폭으로 수시모집 계획을 밝혔기 때문.

 

이렇듯 수시모집 강화 추세는 올해 채용방식 변화를 살펴보며 쐐기를 박았다. “귀사는 올해 신입사원 모집시 공개채용이 아닌 수시채용 비중을 늘릴 의향이 있으십니까?”라고 직접적으로 질문한 결과, ‘예’(수시비율 늘릴 것)가 57.6%, ‘아니오’(공채비율 유지할 것)가 35.9%였다.

 

기업 절반 이상에서 올해 수시 비중을 늘리겠다고 밝힌 것으로, 대기업(55.4%)은 물론, 중견기업(53.3%), 중소기업(60.0%)까지 일제히 수시 확대를 전망하며 앞선 조사결과에 힘을 보탰다.

 

특히, ‘예’라고 답한 기업 중 35.0%는 ‘이미 수시비율을 늘리는 중’, 나머지 22.6%는 ‘올해부터 수시비율을 늘릴 예정’이라고 답했다. 수시 비중 확대는 이미 지난해를 기점으로 올해도 채용시장의 주요 추세로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 이유다.

 

한편, 올해 기업 82.7%는 대졸 신입사원을 뽑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4곳 중 1곳은 ‘전년보다 채용규모가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