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설 인사 "확실한 변화 체감토록 하겠다"

"북녘에 고향 두고 온 분들도 가족과 함께할 수 있게 노력"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0/01/23 [15:22]

 

▲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구정 연휴를 앞둔 23일 "댓돌과 현관문에는 크고 작은 신발이 가득하고, 따뜻한 마음을 주고받는 행복한 설날이 되길 기원한다"고 설 인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를 통해 "이웃을 먼저 생각해주신 국민들 덕분에 다 함께 따뜻한 설을 맞게 되었다"며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은 작지만 강한 나라다. 어떤 어려움도 이겨왔고 많은 분야에서 세계를 선도할 만큼 발전했다. 우리의 빠른 성장과 역동성, 높은 시민의식과 한류 문화에 세계가 경탄하고 있다"며 "올해는 국민 모두가 ‘확실한 변화’를 체감하면서 희망을 키울 수 있도록 더 부지런히 뛰겠다"고 다짐했다.

 

또 "명절이면 그리움이 더 깊어지는 분들이 계시다. 북녘에 고향을 두고 온 분들이 더 늦기 전에 가족과 함께하실 수 있게 노력하겠다"며 "편안하고 안전한 명절을 위해 묵묵히 일터를 지키고 계신 분들의 노고도 잊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