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일관되고 꾸준한 경기 부양..긍정적 변화 일어나고 있어”

"고용지표 뚜렷한 개선..40대 고용부진 매우 아파"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19/12/16 [16:26]

▲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경제가 어려우면 선택하기 쉬운 임시방편적이며 인위적 경기부양의 유혹에 빠지지 않고 혁신, 포용 기조를 일관되게 유지하고 끊임없이 추진해 변화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면서 "여러가지 어려운 가운데 우리 경제에 긍정적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며 "확장적 재정 정책으로 경제 활력과 성장을 뒷받침하고자 했고 올해보다 내년이 나아질 수 있다는 희망을 만들어 내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를 시작할 때만 해도 가장 큰 걱정거리였던 고용지표가 뚜렷하게 개선되었다"며 "정부가 일자리 창출과 고용안정망 확충에 역점을 두고 끈기 있게 추진할 결과가 나타난 매우 의미 있는 성과"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아직도 일자리의 질에 대해 여전히 부족한 점이 많다"며 "특히 우리경제 주력인 40대의 고용부진이 계속되고 있는 것은 매우 아프다"고 밝혔다.

 또  "4차산업혁명이 본격화 될 경우 산업구조 변화는 40대의 일자리에 더욱 격변을 가져올 수 있다"며 "정부는 40대의 경제사회적 처지를 충분히 살피고 다각도에서 맞춤형 고용지원정책을 마련해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더불어 정부 지원으로 최하층 소득이 소폭 늘어난 것에 대해 "생산가능 인구가 줄고 고령화가 급속히 진행되는 상황에서 만들어낸 매우 의미있는 변화"라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혁신성장분야에 대해 "우리 정부 출범당시 3개이던 유니콘 기업이 11개로 크게 늘었고, 특히 올해에만 다섯개의 유니콘기업이 탄생해 성장속도가 더욱 빨라지고 있다"며 "유니콘기업 확산은 혁신성장정책 성공의 상징이며 정부는 특별한 관심과 집중 지원정책으로 유니콘 기업 육성에 최선을 다 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