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12월 걸그룹 브랜드평판 1위 차지..2위(여자)아이들-3위 블랙핑크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9/12/15 [11:17]

▲ ‘reality in BLACK’ 컴백 마마무, 타이틀곡 ‘HIP’ <사진출처=RBW>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걸그룹 브랜드평판 2019년 12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마마무, 2위 (여자)아이들, 3위 블랙핑크 순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걸그룹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을 위해 2019년 11월 13일부터 2019년 12월 14일까지 측정한 브랜드 빅데이터 79,362,481개를 분석해 걸그룹 브랜드에 대한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브랜드평판지수를 측정했다. 지난 11월 걸그룹 브랜드 빅데이터 78,726,989개와 비교하면 0.81% 증가했다.

 

브랜드 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만들어진 지표다. 걸그룹 브랜드 평판지수는 걸그룹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들의 관심과 소통량을 측정할 수 있다.

 

2019년 12월 걸그룹 브랜드평판 30위 순위는 마마무, (여자)아이들, 블랙핑크, 트와이스, 레드벨벳, 소녀시대, AOA, 오마이걸, 우주소녀, 모모랜드, 러블리즈, 에이핑크, ITZY, 에이프릴, 여자친구, 버스터즈, 드림캐쳐, 에프엑스, 애프터스쿨, 네이처, 프로미스나인, 이달의 소녀, 피에스타, 걸스데이, 아이즈원, EXID, 라붐, 에버글로우, 위키미키, 브라운아이드걸스 순이었다.

 

1위 마마무 ( 솔라, 문별, 휘인, 화사 ) 브랜드는 참여지수 404,464 미디어지수 4,805,328 소통지수 1,756,343 커뮤니티지수 2,962,79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9,928,929로 분석됐다. 지난 11월 브랜드평판지수 5,924,282 와 비교해보면 67.60% 상승했다.

 

2위 (여자)아이들 ( 미연, 민니, 수진, 소연, 우기, 슈화 ) 브랜드는 참여지수 166,736 미디어지수 2,904,280 소통지수 3,302,486 커뮤니티지수 3,384,330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9,757,832 로 분석됐다. 지난 11월 브랜드평판지수 9,178,585와 비교해보면 6.31% 상승했다.

 

3위 블랙핑크 ( 지수, 제니, 로제, 리사 ) 브랜드는 참여지수 205,496 미디어지수 1,995,000 소통지수 2,727,567 커뮤니티지수 1,841,49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6,769,562로 분석됐다. 지난 11월 브랜드평판지수 5,742,062와 비교해보면 17.89% 상승했다.

 

4위 트와이스 ( 나연, 정연, 모모, 사나, 지효, 미나, 다현, 채영, 쯔위 ) 브랜드는 참여지수 478,312 미디어지수 3,177,408 소통지수 1,271,327 커뮤니티지수 1,349,23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6,276,280로 분석됐다. 지난 11월 브랜드평판지수 6,075,113와 비교해보면 3.31% 상승했다.

 

5위 레드벨벳 ( 웬디, 아이린, 슬기, 조이, 예리 ) 브랜드는 참여지수 216,784 미디어지수 1,761,984 소통지수 1,682,516 커뮤니티지수 1,588,377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249,661로 분석됐다. 지난 11월 브랜드평판지수 4,503,715와 비교해보면 16.56% 상승했다.

 

한편, 걸그룹 브랜드평판 2019년 12월 분석에는 마마무, (여자)아이들, 블랙핑크, 트와이스, 레드벨벳, 소녀시대, AOA, 오마이걸, 우주소녀, 모모랜드, 러블리즈, 에이핑크, ITZY, 에이프릴, 여자친구, 버스터즈, 드림캐쳐, 에프엑스, 애프터스쿨, 네이처, 프로미스나인, 이달의 소녀, 피에스타, 걸스데이, 아이즈원, EXID, 라붐, 에버글로우, 위키미키, 브라운아이드걸스, CLC, 피오피, 멜로디핑크, 블라블라, 레이디스코드, 나인뮤지스, 공원소녀, 체리블렛, 베리굿, 프리스틴, 티아라, 구구단, 데이데이, 그레이시, 리브하이, 베스티, 시크릿, 페이버릿, 세러데이, 스텔라 등을 분석했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