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경주실황 수출사업 남미 칠레로 영역 확장 퀘거

아시아·유럽·북미·오세아니아 거쳐 수출..경마 국제화 사업 탄력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19/12/13 [12:45]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한국마사회의 경주실황 수출사업이 아시아, 유럽, 북미, 오세아니아 대륙을 거쳐 남아메리카 국가인 칠레로 그 영역을 확장하는 쾌거를 올렸다.

 

경주실황 수출입사업은 국가 간 경주를 실시간 중계하고 이에 따른 매출액의 일정비를 수수료로 취득하는 사업이다. 한국마사회는 2014년부터 본격적으로 한국 경마 실황 수출 사업을 개시해 올해 미국, 호주, 영국, 홍콩, 싱가포르 등 경마선진국 11개국에 수출 및 현지 발매를 완료한 바 있다.

 

남미국가인 칠레는 전세계 경마시행국 중에서 경마·말산업의 수준이 최고 수준을 나타내는 PARTⅠ등급에 해당하는 나라로 한해 말 생산두수가 세계 13위, 경주시행수가 세계 7위에 해당하는 국가다.

 

마사회는 지난 8일 시행하는 서울 전체경주를 송출하는 것으로 칠레와 협약을 체결했다. 이는 최근 두바이월드컵(2019년 2월 한국마 ‘돌콩’ 결승전 진출), 미국 브리더스컵(2019년 11월 한국마 ‘블루치퍼’ 3위) 등 전세계 유력 대상경주에서 성과를 거두고 있는 한국경마에 대한 남미시장에서의 관심을 반영한 것이다.

 

아울러 이번 칠레에 송출된 한국 경주에는 국내 대상경주 중 가장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제 38회 MBC Sports Plus 그랑프리’ 경주(2019년 12월 8일 서울9경주)가 포함됐다. 칠레 현지에서도 한국의 2300m 장거리 최고마인 ‘문학치프’가 탄생하는 순간을 함께 지켜봤다.

 

이번 한국경마의 칠레 송출을 통해 마사회는 수출사업 개시 6년차에 6대륙중 아프리카를 제외한 모든 대륙에 한국 경마 실황을 송출하는 성과를 거줬다. 또한 내년 초 출전 예정인 두바이, 사우디 등 한국마의 해외 유력 대상경주 원정 출전 성과에 따라 마사회의 경마 국제화 사업은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은 “경마실황 수출사업, 한국마의 해외유수경주 출전을 통한 능력검증 등 한국경마의 국제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향후 국산마 수출, 한국의 경마인프라·시스템 수출과 같은 경제적 결실을 경주마 농가 등 1~4차 경마산업 종사자도 함께 누릴 수 있도록 말산업의 발전에 기여하겠다” 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