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실징후기업 210곳 수술대..중소기업·기계장비 업종 ‘빨간불’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19/12/12 [14:42]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올해 부실징후기업으로 선정된 210개사(C등급 59개, D등급 151개)가 워크아웃·회생절차 등 수술대에 오를 전망이다.

 

1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채권은행은 2019년 정기 신용위험평가를 통해 210개사를 부실기업으로 선정했다. 이는 전년대비 20곳이 늘어난 것이다.

 

신용위험평가는 채권은행이 부실징후기업을 판정하기 위해 재무위험 및 영업위험 등을 평가해 A·B·C·D등 등급별로 나눠 필요한 조치를 취하는 제도다. 통상 C·D 등급은 부실징후기업으로 분류돼 워크아웃·회생절차 등 구조조정이 진행된다.

 

대기업은 주요 업종 구조조정 마무리 등에 따라 부실징후기업이 2018년 크게 감소했다. 이로 인해 작년 10개사에서 올해 9개사로 1개사 줄어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반면, 중소기업은 실적이 소폭 하락한 가운데 세부평가대상 기업 수가 전년 대비 크게 증가해 부실징후기업 수도 증가했다. 이에 중소기업은 지난 해 180개에서 올해 201개로 21개 증가하며, 전체의 90%를 차지했다. 

 

210개 구조조정 대상기업 중 C등급은 지난 해 53개에서 올해 59개로 6개 늘었고, D등급 역시 137개에서 151개로 14개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기계장비(35개사), 부동산(19개사), 자동차부품(17개사), 금속가공(17개사), 도매·상품중개(14개사) 순으로 부실징후기업이 많았다.

 

반면, 조선(-7), 금속가공(-5), 철강(-5), 도매·상품중개(-4) 업종은 전년 대비 감소했다.

 

부실징후기업에 대한 금융권 신용공여액은 3조3000억원이며, 은행권이 2조4000억원으로 대부분(72.7%)을 차지했다.

 

부실징후기업 여신에 대한 자산건전성 재분류 시, 은행권의 대손충당금 추가 적립 예상액은 약 1735억원 수준으로 추정된다. 단, 국내은행의 손실흡수 능력 등을 감안시 은행 건전성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금감원은 부실징후기업(C·D등급)으로 선정된 기업들에 대해서는 워크아웃·회생절차 등을 통해 신속한 경영정상화 및 부실정리를 유도하고, 채권은행이 부실징후기업으로 선정했으나 워크아웃 등 관리절차를 신청하지 않은 기업에 대해서는 사후관리를 강화토록 지도할 예정이다.

 

또한, 일시적 경영 애로를 겪고 있는 기업에 대해서는 위기극복 및 경영정상화를 적극 지원토록 유도하며, 기업의 조속한 경쟁력 회복을 위해 채권은행 등은 유동성지원, 경영애로 상담 및 컨설팅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