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직구 선크림 3종, 가습기살균제 유해성분 검출 주의

최애리 기자 | 기사입력 2019/11/14 [10:20]

▲ MIT 검출 선크림 3종     © 한국소비자원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해외직구 화장품에서 국내에서 사용이 금지된 살균보존제 성분이 검출되는 것으로 확인, 제품 구입 시 소비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CMIT, MIT 함유가 의심되는 국내외 화장품 11종(해외직구 8종, 국내 유통·판매 제품 3종)을 대상으로 시험검사를 실시한 결과, 11개 중 3개 제품에서 MIT 성분이 검출됐다고 14일 밝혔다.

 

CMIT(메칠클로로이소치아졸리논)와 MIT(메칠이소치아졸리논)는 미생물의 번식을 억제시켜주는 살균보존제 성분으로, 노출 시 피부 및 호흡기 등에 자극을 일으킬 수 있다. 국내에서 사망자를 낸 가습기 살균제의 원료 성분이기도 하다.

 

MIT 성분이 검출된 3개 제품은 모두 해외직구를 통해 구매한 선크림 제품으로, 물에 씻어내지 않는 화장품에서 사용이 금지된 MIT 성분이 최소 0.0067%에서 최대 0.0079% 수준으로 검출됐다. 단, 3개 제품 모두 제품 라벨에 해당 성분을 표시하고 있었다.

 

한국소비자원은 MIT 성분이 검출된 제품을 해외직구 서비스를 통해 판매하는 온라인 쇼핑몰에 판매중지 등 자발적 시정을 권고했고, 해당 업체는 이를 수용해 판매를 중지하기로 했다.

 

한국소비자원은 “해외직구를 통해 구매하는 화장품에는 국내에서 사용이 금지된 성분이 들어 있을 수 있다”며 “제품을 구매할 때 반드시 원료명과 성분명을 확인하고 가급적 정식으로 수입 통관 절차를 거친 제품을 구매할 것”을 당부했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