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계엄령 문건? 들은 적도 없어..고소·고발할 것"

"거짓 주장, 그냥 넘어갈 수 없어..사법조치 되도록 할 것"

황인욱 기자 | 기사입력 2019/10/22 [15:47]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19년10월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현안 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전 촛불집회 대응 '계엄령' 문건에 당시 대통령 권한대행이자 국무총리 신분으로 연루됐다는 한 시민단체의 주장에 대해 고소·고발 등 법적 대응에 나설 뜻을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계엄령' 관련 질의에 "계엄령의 계자도 못 들었다. 저에겐 보고된 바 전혀 없었다"며 "지금 그 얘기는 거짓이다. 그냥 넘어갈 수 없다. 고소나 고발을 통해 사법조치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참여 여부에 대해선 "당시 총리로서, NSC엔 내가 참석할 일이 있으면 참석한다. 그러나 계엄 문건 같은 것은 본 일도 들은 일도 없다"며 "가짜뉴스"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고소나 고발을 오늘 중으로 하겠다"며 "수사 결과 엄중하게 나오리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21일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선 지난 2017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 당시 황 대표가 대통령 권한대행으로서 계엄령 선포 검토 과정에 관여했단 정황이 담긴 문건이 공개됐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은 이날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에 출석해 "공익제보를 통해 지난해 7월6일 언론에 공개했던 기무사 계엄령 문건 '전시 계엄 및 합수 업무 수행 방안'의 원본 '현 시국 관련 대비계획'을 입수했다"며 "황 대표가 관련 논의에 가담했을 가능성이 있는데, 검찰이 이 부분을 부실하게 수사했다"고 주장했다.

 

또, 임 소장은 "당시 NSC 의장은 대통령 권한대행인 황 대표였고, 황 대표는 권한대행 직무 개시 이후 세 차례 NSC에 참석했다"며 "시기상으로 황 대표 등 정부 주요 인사 간에 군 개입 필요성에 대한 논의가 오갔을 가능성을 충분히 의심해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bfrogdgc@gmail.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