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래퍼2’ 민티, 나이 조작 논란에 “실제 28세..소녀주의보 제작자 맞아”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9/10/10 [10:40]

▲ 가수 민티 <사진출처=민티 인스타그램>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가수 민티가 나이 조작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10일 민티의 소속사 코로나엑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입장을 내고 “최근 민티는 자신을 둘러싼 소문들에 무거운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본인은 가족과 팬들에게 상처를 안길 염려에 이번 일을 조용히 넘기려 했으나, 민티를 믿고 사랑해주는 팬분들에게 더한 상심을 안길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사실과 달리 떠도는 소문에 대해 정확한 입장을 전해드리고자 한다”고 밝혔다.

 

앞서 민티는 지난해 방송된 Mnet ‘고등래퍼2’에 2002년생으로 지원해 큰 화제가 됐지만, 프로그램에는 출연하지 않았다. 이후 민티는 실제 나이가 10대가 아닌 30대라는 의혹에 휩싸였다.

 

민티 측은 “민티는 알파카 프로덕션의 대표이자 소녀주의보의 제작자 소리나가 맞다. 어렸을때부터 작곡가로 활동해왔고 투자 제의를 받아서 회사를 설립했다. 하지만 2년 전쯤 여러 트러블과 건강 문제로 인해 뿌리엔터테인먼트에 소녀주의보 매니지먼트 대행을 맡겼고, 현재 여러 회사를 이와 같은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민티는 극심한 스트레스로 인해 식이장애를 앓고 있다. 팬들의 응원 아래 10월 초부터 상담치료를 시작했으며 아직까지도 일반식을 먹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고 알렸다.

 

또 “민티는 지난해 2002년생으로 ‘고등래퍼’ 참가자로 지원한 바 있다. 당시 민티 본인은 몇번이고 실제 나이와 정체를 밝히고자 했으나 내외적 사정과 부담감으로 인해 입을 다물수 밖에 없었다”며 “당시 민티는 무명의 아티스트였고, 기회 하나하나가 소중했던 절망적인 상황이었다. 민티는 해당 일로 오늘까지 매일을 정신적 압박감에 시달려 현재 상담치료를 받고 있고 있는 상황이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민티의 실제 나이는 37세가 아닌 28세(만26세)며, 제작을 24세(만22세)부터 시작했기 때문에 30대로 오해한 부분이 있는 것 같다. 이는 명백히 사실이 아니다”면서 “나이를 제외하고 민티의 모습들은 모두 사실이며, 민티의 노래 가사들도 시간차가 있을 뿐 모두 실제 민티의 경험담임을 밝힌다”고 전했다.

 

끝으로 민티 측은 “앞선 소문들과 관련해 민티 본인이 10일 정오 직접 유튜브 영상으로 입장을 재차 전할 예정이며, 사실관계를 떠나 이번 일로 팬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린 점 깊은 사과의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