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재개발·재건축 분양가 4년간 53% 급등..동대문구 무려 70%↑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19/10/07 [09:42]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서울시내 재건축·재개발 단지의 분양가 상승 폭이 4년 반 동안 5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주택도시보증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서울시내 정비사업장 분양승인가격’자료에 따르면, 서울시내 재개발·재건축 현장의 분양가가 2015년 평균 2056만원에서 2019년 3153만원으로 약 1100만원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비사업장 분양 아파트 가격의 상승률이 5년 동안 53.3%에 달하는 것이다.

 

특히, 자치구별로 살펴보면 동대문구의 경우 2017년 1598만원에서 2018년 2728만원으로 약 1130만원이 상승했으며 상승률은 71%에 달했다.

 

이렇게 분양가격 상승폭이 높아진 것은 지난 6월 이전 분양승인 기준이 직전 분양가격의 110% 또는 주변 시세를 반영했기 때문이다.

 

분양이 이뤄지면 시세가 상승하고 다시 분양가를 최대 10%까지 올려 받을 수 있어 시세 상승을 분양단지가 주도한 측면이 있다고 국토교통부는 판단하고 있다. 때문에 주택도시보증공사는 지난 6월 분양지침을 개정해 신규 분양가를 직전 분양가 대비 105% 이내로 제한한 바 있다.

 

이에 윤 의원은 “서울시의 경우 새 아파트 공급이 재개발, 재건축을 통해 이뤄지는 것이 대다수이며 이들이 시세상승을 주도해 온 것으로 보인다”며 “서울에 입주하고자 하는 무주택 서민의 수요에 부응할 수 있는 획기적인 공급대책과 함께 분양가 규제를 일관되게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     © 윤관석 의원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