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철 원장 "선거 절박한 쪽 승리..무소의 뿔처럼 밀고가야"

취임 넉 달 맞아 민주연구원 직원들에게 서한 보내 총선 격려

황인욱 기자 | 기사입력 2019/09/20 [16:14]

▲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20일 "옳다는 확신과 신념이 있다면 무소의 뿔처럼 밀고 갈 수 있어야 한다"며 내년 총선 승리를 독려했다.

 

양 원장은 이날 취임 넉 달을 맞아 민주연구원 직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우리는 늘 새로워야 하고, 안 가 본 길을 가고, 안 해 본 일에 도전하는 것을 두려워해서는 안 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양 원장은 "새로운 도전은 항상 의심과 저항에 직면하기 마련"이라며 "그러나 확신이 있다면 담대한 상상력과 두려움 없는 자신감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누구는 반칙을 하지만 누군가는 규칙을 바꾼다"며 "우리 선택이 길이 되고 규칙이 되고 프레임이 되는 길목에서, 도전이 시작된다"고 역설했다.

 

특히, 양 원장은 미국 내 반대여론에도 한국 전쟁 참전을 결정한 핸리 트루먼 미국 대통령의 말을 인용해 "만약 모세가 이집트에서 여론조사를 했다면 이스라엘 민족은 과연 얼마나 멀리 갈 수 있었을까. 예수 그리스도가 이스라엘 땅에서 여론 조사를 했다면 그는 뭐라고 설교했을까. 마틴 루터가 여론조사를 했다면 종교개혁이 가능했을까"라며 "중요한 것은 그 순간의 여론조사나 여론이 아니라 옳고 그름에 대한 결단력"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 시기, 총선 승리라는 목표에 무한복무하기 위해 연구원에 합류했다"며 "여러 상황을 결코 낙관할 수만은 없다. 그래도 선거는 절박한 쪽이 이긴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팀보다 위대한 선수는 없다"며 "원팀의 무서운 단결력으로 변화와 도전의 담대한 대장정에 나설 때, 실패한 역사는 없었다"고 독려했다.

 

bfrogdgc@gmail.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