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추석인사 “국민 모두에 공평한 나라 소망”

SNS통해 "함께 웃을 수 있는 날을 위해 항상 노력하겠다"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19/09/11 [11:02]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국민들에게 추석인사를 하고 있다.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추석연휴에 앞서 "보름달이 어머니의 굽은 등과 작은 창문에까지 세상을 골고루 비추듯이 국민 모두에게 공평한 나라를 소망한다"고 추석인사를 건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SNS 동영상 추석인사에서 "우리는 지금 '함께 잘 사는' 나라를 위해 새로운 길을 가고 있다"며 "그 길 끝에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은 날이 있으리라 확신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활력있는 경제가 서로를 넉넉하게 하고 공정한 사회가 서로에게 믿음을 주며 평화로운 한반도가 서로의 손을 잡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고향의 달은 유난히 더 크고 밝다. 우리를 기다리며 더 커지고, 골고루 빛을 나눠주기 위해 더 밝아졌다"며 "우리 주변에도 보름달 같은 분들이 많다. 어려운 이웃들과 마음을 나누고 계신 분들, 연휴 동안에도 국민의 안전을 위해 일하시는 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 "함께 웃을 수 있는 날을 위해 항상 노력하겠다"며 "추석 내내 반가운 마음 가득하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