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대표 “엉터리 공시가격 산정근거-기준 낱낱이 공개” 요구

성동구 갤러리아포레 공시제도 역사상 최초로 230세대 통째로 정정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19/07/15 [11:58]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들쭉날쭉 엉터리 공시가격 산정으로 인한 문제가 전국 방방곡곡에서 벌어지고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공평과세를 위한 개혁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동영 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이명박-박근혜 정부와 다르다는 자부심, 촛불정부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있는데도 부동산 가격공시제도에 대한 어떠한 개선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공시가격 산정근거와 기준을 국민 앞에 공개하고, 공시가격 조사 권한을 지방자치단체에 이관하는 등 공평과세를 위한 즉각 개혁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정동영 대표는 15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서울시가 지난 10일 44만 가구에 재산세 고지서를 일제히 발부했다”면서, “세금은 공평과세가 핵심인데 (국토교통부가) 최근 성동구에 있는 갤러리아포레 아파트 공시가격을 통째로 번복하는 등 (국토교통부가) 부동산 가격공시제도가 생긴 이래 최초로 한 아파트 단지의 공시가격을 통째로 번복하면서 사회적인 물의를 일으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충무로 진양상가는 40평 아파트를 20평 아파트 공시가격으로 책정

 

정 대표는 “국토교통부가 서울시 성동구에 있는 갤러리아포레 아파트 2개동 230세대의 공시가격은 30억으로 발표했는데 이것을 통째로 2억 원씩 깎아 28억으로 정정했다”면서, “또 충무로 진양상가 아파트에서는 12년 전부터 20평짜리 아파트 2개를 터서 40평으로 살고 있는데 계속 20평으로 공시가격을 매기는 사건도 있었다”고 비판했다.

 

정동영, 문재인, 공평과세 위해 산정근거 공개 및 지방 권한 이양 등 개혁조치 나서야

 

정동영 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이명박-박근혜 정부와 다르다는 자부심, 촛불정부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있는데도 부동산 가격공시제도에 대한 어떠한 개선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공시가격 산정근거와 기준을 국민 앞에 공개하고, 공시가격 조사 권한을 지방자치단체에 이관하는 등 공평과세를 위한 즉각 개혁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