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DJ라면 대일 문제 이렇게 악화시키지 않았을 것”

"반대 불구 한일회담 찬성..국익 생각해서 용기있는 결단 내려야"

황인욱 기자 | 기사입력 2019/07/15 [09:36]

▲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15일 일본의 경제보복으로부터 불거진 한일 갈등 문제와 관련 정부의 대응을 지적하며, 김대중 전 대통령이었다면 이렇게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DJ였다면'이라는 제하의 게시글을 올리고 "DJ였다면, 이런 참모들 날벼락을 쳤다. DJ였다면, 강제징용 문제도 이렇게 악화시키지 않았다. DJ였다면, 국익을 생각하고 용기있는 결단을 내리셨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김 전 대통령의 외교정책을 회상하며 "정일형·김재광·정성태 의원 등 기라성같은 선배 정치인들이 한일회담을 반대하며 의원직을 사퇴했으나 DJ는 한일회담을 찬성했다. 일본 대중문화 개방을 문화예술계 등 국민적 반대가 극심했지만 DJ는 개방했다"고 밝혔다.

 

또한 "비난을 감수하며 4대국 보장론과 햇볕정책을 고수했다. 대만과 단교하고 중공과 외교관계를 가져야 한다고 주창했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일본은 5억 달라를 우리에게 지급했다"며 "2000년 8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은 100억 달라, 현재 북한은 200억 달라를 요구한다고 한다. 우리경제가 북한과 비교가 되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중문화 개방으로 한류가 시작됐고 김포 하네다 직항로 등 한일항공편도 증편됐다. 햇볕정책은 튼튼한 안보, 한미 동맹, 한미일 공조, 중러의 협력에서 출발했다"며 "중국과 외교관계를 시작 안했다면 오늘날 어떻게 됐을까"라고 반문했다.

 

또, 그는 "DJ는 외교 강화론자이며 늘 국익을 생각하라 했다"며 "미중은 군사경쟁이 아니라 평화경쟁으로 세계빈곤국을 원조해야 한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중은 군사경쟁 중으로 미국은 일본을 앞세워 중국을 견제하려고만 한다. 일본은 미국을 등에 업고 국방대국이 되려고만 한다"고 지적하며 "일부 보수인사들은 문재인 대통령께 북중에 하는 절반만 일본에 하라 한다. 그렇게 미일편이었다면 나서서 해결해야 애국보수 아닌가"라고 일갈했다.

 

박 의원은 이 같이 진단한 뒤 "대통령과 정부에서 백방으로 노력하겠기에 힘을 모아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지일파 모두가 나서야 한다. 그러나 당정청은 몸만사리고 있다"며 "제2의 JP(김종필 전 국무총리)가 되지 않겠다는 보신이다. 대통령을 위해서도 나서야 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야당복은 있지만 참모복은 없다"며 "청와대부터 보신처를 찾아 총선에만 나가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bfrogdgc@gmail.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