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그룹, ‘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 설립…사업 추진 속도 낸다

김가이 기자 | 기사입력 2019/06/25 [17:33]

【브레이크뉴스 포항】김가이 기자= 포스코그룹은 글로벌 이차전지소재 시장을 선도하고 제품개발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그룹 내 이차전지소재 R&D 역량 및 인프라를 결집한 ‘포스코그룹 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를 설립했다.

 

포스코, RIST(포항산업과학연구원), 포스코케미칼은 25일 RIST 포항본원 실험동에서 포스코그룹 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 개소식을 갖고 이차전지 양극재, 음극재 연구개발을 위한 본격 운영에 돌입했다.

 

▲ 포스코그룹은 25일 RIST 포항본원 실험동에서 ‘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 개소식을 실시했다. 왼쪽에서 네번째가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 왼쪽에서 다섯번째가 유성 RIST 원장, 오른쪽에서 다섯번째가 김종식 포항시 환동해미래전략본부장. (C) RIST 제공

 

이날 개소식에는 김종식 포항시 환동해미래전략본부장, RIST 유성 원장, 포스코케미칼 민경준 사장, 포스코 신성장부문 임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센터 운영계획 보고, 주요 연구내용 소개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의 연구인력은 연구개발의 효율성 향상 및 시너지 제고를 위해 RIST와 포스코케미칼의 연구인력을 통합해 총 85명으로 구성되며 향후 지속적 인력 충원을 통해 기술개발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에서는 전기자동차 주행거리 증대를 위한 ‘고용량 양·음극재 제품’ 개발과 배터리 원가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전지소재 新공정기술’ 개발 및 차세대 전지를 위한 ‘핵심소재 기술’ 개발을 추진하게 된다.

 

센터 내에는 파일롯 규모의 양·음극재 제조설비 및 전지제조·평가 일관설비가 구축되는데 이를 활용해 신제품/신기술 개발기간을 대폭 단축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리고 센터는 제품기획, 제품개발, 개발된 제품이 적용된 전지의 성능평가까지 수행함으로써 전지社들의 다양한 니즈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할 수 있다.

 

아울러 POSTECH, 포항가속기연구소 등 국내·외 최고의 연구기관 및 전문가들과의 공동 연구도 적극 추진함으로써 이차전지소재 분야에 있어 초격차 경쟁력을 구현할 수 있는 밑바탕을 마련할 계획이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