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체류형농업창업지원센터 입교자 모집

7월 10일까지 단독주택 및 원룸형 체류 귀농귀촌가족 35세대 모집

김상호 기자 | 기사입력 2019/06/25 [17:39]

【브레이크뉴스 영천】김상호 기자= 영천시(시장 최기문)는 1년간 가족이 함께 체류하면서 영농교육과 지역탐색을 지원 받을 수 있는 주택과 텃밭, 교육장, 시설하우스 등을 갖춘 귀농귀촌인 농업창업지원센터 첫 입교자를 오는 7월 10일까지 모집한다고 25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원 자격은 영천시로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도시민으로 가족수, 귀농교육이수 정도, 지역 활동 계획, 영농기반 확보 가능성 등을 평가해 최종 면접을 거쳐 선발한다.

 

▲ 체류형농업창업지원센터 전경 (C) 영천시 제공

 

지원서는 영천시와 농업기술센터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내려 받아 작성해 농업기술센터로 우편이나 방문 접수하면 된다. 선발된 자는 가족단위(1인 가족 포함)로 체류할 수 있는 주택과 영농교육, 지역탐색 등을 지원 받아 체계적인 영농정착을 준비할 수 있게 된다. 입교비용은 주택면적에 따라 각각 월13만원(8평형), 20만원(12평형) 25만원(15평형)으로 책정됐다.

 

▲ 체류형농업창업지원센터 (C) 영천시 제공

 

시 관계자는 “신청접수가 마감되면 7월말 입교자를 선발하고 8월 초부터 개별 입교로 시작해 8월 중순에는 모든 세대의 입교를 완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영천시 체류형농업창업지원센터는 자양면 보현리에 총사업비 90억원을 투입해 단독주택 14동과 원룸형 22세대 3동, 교육장, 시설하우스 등을 갖추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