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마늘 수급 안정 위해 '3만 7천톤' 시장 격리

"마늘 생산량, 평년 수요량대비 3만4천톤 수준 공급과잉 예상"

황인욱 기자 | 기사입력 2019/06/25 [16:35]

▲ 박완주 농해수위 간사rk 2019년06월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마늘 가격 및 수급안정 대책 수립을 위한 농해수위 당정협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25일 마늘 생상량 증가에 따른 수급안정을 위해 총 3만7천톤을 산지 출하기에 시장격리하기로 했다. 당정은 이날 국회에서 '2019년 마늘 수급 안정대책 당정협의'를 열고 이 같이 결정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박완주 의원은 이날 당정협의 결과 브리핑을 통해 "당정은 재배면적 증가와 작황 호조로 올해산 마늘 생산량이 평년 수요량대비 3만4천톤 수준 공급과잉이 예상되며, 과도한 시장불안 심리로 산지거래가 매우 침체되고 있어 보다 적극적인 수급안정대책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함께했다"며 시장격리 사유를 밝혔다.

 

정부는 그동안 사전 면적조절, 수매비축 등으로 마늘 1만2천톤을 시장격리하기로 계획을 발표하고 추진해 왔다. 그러나. 향후 시세 불확실성에 따른 산지거래 위축으로 농업인의 판로 부담이 과중되고 있다고 판단, 상황 해소를 위해 이날 추가적인 보완대책을 조기에 추진키로 결정했다.

 

이에, 정부는 당초 정부대책 1만2천톤에 더해 당정협의를 통해 2만5천톤을 추가해 총 3만7천톤을 산지 출하기에 시장격리함으로써 산지거래 활성화와 적정가격 형성을 최대한 견인한다는 계획이다.

 

▲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019년06월25일 마늘 생산량 증가에 따른 수급안정 대책으로 과잉이 예상되는 마늘 3만7천톤을 산지 출하기에 시장격리하기로 했다. 사진은 2019년06월25일 서울 중구의 한 대형마트 식품코너에 진열된 마늘.     © 뉴시스


아울러, 정부는 지자체, 농협 등 민관협력을 통해 온오프라인 홍보와 직거래장터 확대 운영, 대형유통업체 특판행사 등 대대적인 소비촉진 활동을 펼쳐 나갈 예정이다.

 

이를위해, 주산지 농협 조합장 등의 명의로 마늘 판매광고문 및 주문서를 도심지 아파트 주민에게 발송해 소비자가 손쉽게 주문할 수 있도록 안내하는 한편, 공중파 TV 프로그램, 네이버 팜, 제철 농산물 홍보 포스트 등을 통해 마늘의 기능성을 홍보함으로써 제철 소비확대를 적극 지원해 나갈 전망이다.

 

한편, 박 의원은 "당과 정부가 마늘 농가의 시름을 하루속히 덜어줄 수 있도록 이번 수급안정대책 추진에 최대한 힘을 모으겠다"며 "국민들께서도 우리 농업인이 땀 흘려 키운 몸에 좋은 마늘을 보다 많이 소비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bfrogdgc@gmail.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