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라이브 ‘알라딘’, 개봉 34일차 700만 관객 돌파..흥행 역주행 아이콘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9/06/25 [15:25]

▲ 2019년 디즈니 라이브액션 ‘알라딘’ <사진출처=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2019년 진정한 흥행 역주행의 아이콘 디즈니 <알라딘>(수입/배급: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이 영진위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25일 개봉 34일차 7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는 역대 흥행 역주행의 아이콘 <보헤미안 랩소디>(2018)의 700만 관객 돌파 시점인 개봉 40일차보다 훨씬 빠른 속도다.

 

영화 <알라딘>은 개봉 6일째 100만, 11일째 200만, 16일째 300만, 19일째 400만, 25일째 500만, 30일째 600만, 34일째 700만 관객을 매주 돌파, <보헤미안 랩소디>보다 빠른 입소문과 흥행 속도로 무섭게 박스오피스를 질주하고 있다.

 

더불어 영화 <알라딘>은 6월 마지막 주 신작 <비스트>, <존 윅3: 파라벨룸>을 모두 제치고 개봉 6주차 압도적 예매율 1위까지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내일 문화가 있는 날 26일, 다시 한번 흥행 포텐을 터트릴 것으로 예상된다.

 

영화 <알라딘>은 <어벤져스>(2012)의 707만 5607명 관객수를 가뿐히 뛰어넘고 조만간 한국영화 <터널>(2016)의 712만 780명, <베를린>(2013)의 716만 6688명, <1987>(2017)의 723만 2387명 및 2017년 외화 최고 흥행작이자 역대 7월 외화 최고 흥행작 <스파이더맨: 홈커밍>(2017)의 725만 8678명 관객 기록까지 뛰어넘을 것으로 보여진다.

 

이미 역대 5월 개봉 외화 최고 흥행작에 등극한 <알라딘>은 역대 6월 최고 외화 흥행작 <트랜스 포머3>(2011)의 최종 관객수 778만 5189명을 경신할 지 귀추가 주목된다.

 

지금까지 역대 외화 흥행 순위는 1위 <어벤져스: 엔드게임>(2019)에 이어 <아바타>(2009),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2018),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2015), <인터스텔라>(2014), <겨울왕국>(2014), <보헤미안 랩소디>(2018), <아이언맨3>(2013),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2016), <트랜스 포머3>(2011)순이었다.

 

영화 <알라딘>이 <트랜스 포머3>까지 뛰어넘는다면 역대 외화 흥행 TOP10에 진입하는 놀라운 흥행 행보가 될 전망이다.

 

한편, 진정한 흥행 신드롬의 아이콘인 영화 <알라딘>은 좀도둑에 지나지 않았던 알라딘이 우연히 소원을 들어주는 램프의 요정 지니를 만나게 되면서 환상적인 모험을 겪게 되는 판타지 어드벤처로 절찬 상영중이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