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민주당 대변인 "황교안 대표 대권놀음 제1야당 망친다"

황교안 대표의 막무가내식 자기정치, 제1야당 자한당의 퇴보와 한계로 이어져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19/06/11 [15:52]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이재정 의원은 11일(화)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통해 “ 황교안 대표의 자기정치가 대한민국 제1야당을 망가뜨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황교안 대표의 막무가내식 자기정치가 대한민국 제1야당 자유한국당의 퇴보와 한계로 이어지는 것을 지켜보는 국민 역시도 답답하고 참담하다.”며, “국회를 나와 이렇게 힘든 떠돌이 정치를 하고 있는 이유가 진정 무엇인지, 자유한국당의 모든 구성원은 다시금 돌아보라”고 촉구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이 대변인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본인의 초월회 불참에 대한 여야 대표의 비판이 이어지자 ‘지금 우리 당이 국회를 나와 이렇게 힘든 떠돌이 정치를 하고 있다’며 ‘비난했다”고 황 대표의 몰지각성을 성토했다.

 

이어 “(황 대표가)그분들이 결국 우리를 국회에서 나올 수밖에 없게 한 것 아니냐’는 발언에 실소를 금할 수밖에 없다”며, “마치 기다렸다는 듯 국회를 내팽개치고 전국을 순회하며 당원과 극우 지지자를 동원한 억지집회로 대권놀음에만 매진한 황교안 대표가 할 말인가.”고 되물었다.

 

황교안 대표의 막무가내식 자기정치, 제1야당 자한당의 퇴보와 한계로 이어져

 

아울러 “더욱이 장외투쟁 과정에서 불거진 황 대표의 온갖 막말과 실언, 인원 동원을 위한 문자메시지 파동까지, 당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지지율을 갉아먹는 일들만 만들어내며 당의 동력을 상실시킨 채 모든 대화 기회마저 거부하고 있는 황교안 대표다.”며, “국정운영의 동반자인 제1야당이 제 할 일에 손을 놓고 이렇게까지 망가져서야 되겠는가.”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끝으로 이재정 대변인은 “황교안 대표의 막무가내식 자기정치가 대한민국 제1야당 자유한국당의 퇴보와 한계로 이어지는 것을 지켜보는 국민 역시도 답답하고 참담하다.”며, “국회를 나와 이렇게 힘든 떠돌이 정치를 하고 있는 이유가 진정 무엇인지, 자유한국당의 모든 구성원은 다시금 돌아보라”고 촉구했다.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