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고비 넘긴 ‘롯데쇼핑’..서울·영등포역 및 상암 속도내나

김다이 기자 | 기사입력 2019/05/22 [16:28]

 

브레이크뉴스 김다이 기자= 롯데쇼핑이 롯데백화점 인천·부평점 매각으로 한 고비를 넘겼다. 이후 롯데쇼핑은 내달 영등포역과 서울역점의 입찰경쟁과 상암 롯데몰 개발에 전력을 쏟을 계획이다.

 

롯데쇼핑은 롯데백화점 인천점과 부평점의 새 주인을 찾으면서 공정거래위원회의 과징금을 면하게 됐다.


지난 2013년 롯데쇼핑은 신세계백화점 인천점을 인수하면서 인천지역 독과점으로 문제로 지적됐고, 공정위가 인천지역 소재 백화점 2곳을 매각하라는 시정명령을 내린 것.


만약, 매수자를 찾지 못하면 매일 1억3000만원의 이행강제금과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5000만원의 과징금을 내야하는 상황에 놓였다. 그러나 모다아울렛을 운영하는 ‘마스턴 모다이노칩 컨소시엄’이 부평점을 인천점은 부동산 종합개발사 타디그레이드홀딩스가 인수하며, 큰 지출은 면하게 됐다.

 

새 주인 찾는 ‘서울역·영등포역’.. 롯데 “최선 다해 지킬 것”

 

앓던 이를 뺀 롯데는 우선, 서울역과 영등포역의 매장을 수성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한국철도시설공단에 따르면 내달 3일 서울역과 영등포역 상업시설을 운영할 신규 사용자를 공모한다. 사용자들에게 사업제안서를 받아 사전 자격심사 등을 거친 뒤 내달 말까지 최종 낙찰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선정된 사업자는 6개월간 인수인계 절차를 거쳐 내년 1월부터 영업이 가능하다. 서울역의 경우 6개월 이내 주변 시장과 상생 협력 계획서를 제출해야 하는 상황으로 신규 입찰자가 진입하기엔 어려움이 따른다. 기간 내 계획서를 제출하지 못하면 사업권을 반납해야 하기 때문이다.


현재, 두 역사 모두 롯데에서 운영하고 있다. 롯데마트 서울역점은 기준 연 매출이 1800억원에 이르는 상위 매출 점포이며, 롯데백화점 영등포역점은 연 매출 5000억원으로 롯데백화점 점포 중에서도 매출 5위 안에 드는 매장 중 하나다. 


특히, 서울역과 영등포역 모두 유동인구가 많아 홍보효과가 큰 알짜 매장이다. 지리적 요건, 매출, 홍보효과 등을 이유로 롯데에서는 사업권 확보를 위해 적극적으로 뛰어들 계획이다.


단, 영등포역점의 경우 매출 4위 매장인 인천터미널점을 롯데에 넘긴 신세계가 적극적인 입찰을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AK플라자도 오는 8월 구로점이 영업종료되면서 서울 내 영업점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입찰에 참여할 가능성도 있다.

 

아울러 추혜선 정의당 의원 및 롯데갑질피해자연합회가 지난 14일 기자회견을 개최, 롯데의 갑질을 규탄하며 정부에 서울역, 영등포역 민자역사 신규사업자 선정과정에서 배제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선 만큼, 이미지 타격도 예상된다. 

 

상암동 롯데 복합쇼핑몰.. 6년만에 개발 진척


롯데쇼핑이 상암동 부지를 매입한 지 6년만에 진척이 없던 상암동 롯데 복합쇼핑몰 신축사업은 진척될 조짐이다. 


서울시는 롯데쇼핑에 상암 복합쇼핑몰 사업에 대한 심의를 진행한다며, 변경된 계획도면과 설명서를 관할 구청에 제출하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롯데는 기존 개발계획서를 보강해 인허가 요청서를 낼 계획이다. 여전히 인근 시장 상인과의 의견조율에는 어려움이 있지만, 서울시에서 이러한 움직임을 보인 것은 사실상 인허가 절차가 재개된다고 볼 수 있다.


롯데는 2013년 4월 서울 상암동 디지털미디어시티역 인근 3개 필지부지(2만644㎡)를 1972억원에 매입했다. 그러나 2015년부터 지난해 6월까지 공공기여나 상생 방안이 미흡하다는 이유로 진행이 중단됐었다. 망원시장 등 인근상인들의 반발도 일면서 토지매입 후 6년간 사업 인허가에 진척이 없었다.


이후 롯데는 지난 달 4일 롯데몰 건립 인허가가 진행되지 않으면 토지매매 계약을 해지해달라는 공문을 시에 보냈다. 지지부진한 사업에 진척이 없어 계약을 포기하겠다는 최후의 통첩을 드러낸 것.

 

그간 서울시는 지역 상인회와 지역 시민, 롯데 사이에도 이도 저도 못하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롯데의 최후 통첩에 늦게나마 입장을 보낸 것이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이번 공문으로 서울시 입장은 확인했다. 앞으로 행정적 절차를 통해 적절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라며 “서울역과 영등포역의 경우 입찰 응모하는데 있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