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서열 34위 중흥그룹, 언론기업 ‘헤럴드’ 매입완료

홍정욱 헤럴드 전 대표 “건설사 중흥그룹 지분 47.8%매입 양도계약 체결” 밝혀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19/05/15 [10:54]

▲홍정욱 헤럴드 전 대표. ©브레이크뉴스

홍정욱 대표 소유의 언론기업 ‘헤럴드’가 재계 34위의 중흥그룹과 주식 47.8%를 양도하는 계약을 체결, 소유주가 바뀌었다.

 

홍 대표는 15일 임진원에게 보내는 서한을 통해 “저는 지난 10일 재계 서열 34위의 중흥그룹에 저와 일부 주주가 보유한 헤럴드 지분 47.8%를 양도하는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인수절차가 완료되면 중흥그룹은 헤럴드의 최대 주주가 되고, 저는 안정적인 경영 지원을 위해 5% 지분을 유지하게 됩니다. 동시에 저는 올가니카 등 헤럴드의 식품 계열사를 모두 인수하고 이들 기업이 헤럴드에 진 부채도 전액 상환할 계획입니다”고 전하면서 “저는 2002년 12월, 50년간 지속된 적자로 경영난에 빠졌던 헤럴드를 인수했습니다. 그러나 여러분의 노력에 힘입어 3년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했고, 지난해까지 14년 연속 흑자를 기록할 수 있었습니다. 헤럴드경제는 수익성과 온라인 영향력을 갖춘 대중 매체로 거듭났고, 코리아헤럴드도 영어신문 부동의 1위를 지키며 흑자로 돌아섰습니다. 다만 내실을 다지며 성장해온 헤럴드가 더 높이 도약하기 위해선 모바일과 콘텐츠에 대한 보다 과감한 투자가 필요했습니다. 또한 점차 커져가는 계열사들의 리스크를 분리하고 투자를 회수하는 결단도 내려야했습니다. 결국 저는 고심 끝에 투자자를 영입하기로 결정하고, 헤럴드의 성장을 뒷받침할 최대 주주로 중흥그룹을 선택했습니다”고 밝혔다.

 

이어 “자산총액 9.7조원의 중흥그룹은 지난해 연매출 5조원, 순이익 1조원을 넘어선 굴지의 건설기업입니다. 풍부한 투자 역량 외에도 헤럴드의 최대 주주로서 구성원 고용승계, 편집권 독립, 자율경영의 기본 원칙을 지키고, 이를 바탕으로 모바일 미디어와 콘텐츠 비즈니스를 확대하겠다는 적극적인 의지를 갖고 있습니다. 헤럴드의 미래를 책임질 중흥그룹의 영입은 대주주로서 제 마지막 소명이라고 생각합니다. 지난 17년간 부족한 저를 믿고 따라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그간의 성과는 온전히 여러분의 몫이고, 과오는 제 것입니다. 이제 저는 건강과 환경을 위한 기업을 이끄는 새로운 도전에 나서지만, 영원한 헤럴드맨으로서 늘 여러분을 응원하겠습니다”고 덧붙였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