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기업, 작년 직원 1인 연봉 7.1%↑..SK하이닉스 최다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5/13 [09:07]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시가총액 상위 30대 기업의 지난해 직원 1인평균급여가 전년대비 7.1% 인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SK하이닉스’의 직원 1인평균급여가 전년대비 26.4% 상승, 타 기업에 비해 큰 폭으로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13일 잡코리아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순위 상위 30개 기업 중 직원평균급여를 모두 공개한 27개사의 사업보고서(2018년 12월/2017년 12월 기준)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직원 1인평균급여는 총 24억6125만3776원으로 전년 1인평균급여 총액(22억9892만354원) 대비 7.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인상률은 남직원이 7.3%로 여직원(6.2%) 보다 소폭 높았다.

 

직원 1인평균급여가 전년대비 가장 많이 증가한 기업은 SK하이닉스로 지난해 직원 1인평균급여(1억737만4000원)가 전년(8497만9000원) 대비 2239만5000원이 증가해 26.4%의 높은 인상률을 보였다.

 

두 번째로 인상률이 높은 기업은 아모레퍼시픽으로 전년 대비 22.6%의 인상률을 보였다. 이어 카카오(+17.9%), 삼성물산(+16.7%), SK이노베이션(+15.3%) 순이었다.

 

남직원과 여직원 1인평균급여 인상률이 가장 높은 기업도 SK하이닉스로 나타났다. SK하이닉스의 남직원 1인평균급여 인상률은 23.5%, 여직원은 28.9%로 조사대상 기업 중 가장 높았다.

 

이어 남직원 중에는 아모레퍼시픽(18.8%), 삼성물산(18.6%), SK이노베이션(17.4%), 카카오(16.4%) 순으로 인상률이 높았고, 여직원 중에는 SK하이닉스(28.9%) 다음으로 아모레퍼시픽(23.9%), 카카오(21.3%), S-Oil(17.0%), 현대중공업(13.0%) 순으로 1인평균급여 인상률이 높았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