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율희, 남편 최민환과 연애부터 결혼까지 풀스토리 공개 ‘관심↑’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9/04/24 [16:04]

▲ KBS 2TV ‘해투4’ 율희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해피투게더4’에서 율희가 남편 최민환과의 연애부터 결혼까지 풀스토리를 공개한다.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의 오는 25일 방송은 ‘위기의 주부들’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거침 없는 입담의 주부들 팽현숙-김지우-홍현희-이수지-율희가 출연해 파란만장한 결혼 스토리로 꿀잼을 선사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율희가 남편 최민환과의 첫 만남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율희는 “최민환과 가요 프로그램 대기실에서 처음 만났다”면서, “앨범을 들고 인사를 갔는데 무뚝뚝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 모습이 오히려 매력 있었다”며 최민환에게 첫 눈에 반한 과거를 회상해 현장을 핑크 빛으로 물들였다. 율희는 “첫 만남 후 2년 뒤 최민환과 소개팅을 할 기회가 생겼다”며 운명적인 연애 스토리를 모두 공개했다고 해 그 전말에 관심이 쏠린다.

 

특히 이날 최민환은 아들 짱이와 함께 녹화 현장에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최민환은 첫 토크쇼에 출연하는 율희를 제일 가까이에서 응원하며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율희는 혼전 임신으로 인해 순탄치 않았던 결혼 과정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최민환이 아빠께 처음 인사를 드리는 날, 혼전 임신을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율희는 “아빠가 혼전 임신 이야기를 듣고 20분 동안 아무 말도 없으셨다. 뺨 맞을 각오까지 했다”며 가슴 졸였던 사연을 밝혔다. 이어 율희는 “저와 최민환의 진심을 느낀 아빠가 결국 결혼 허락을 해주셨다”며 부모님께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날 ‘짱이 엄마’ 율희는 올해 23살이라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심지어 “부모님이 유재석 선배님보다 어리시다”고 말해 유재석을 충격에 빠뜨렸다는 후문.

 

뿐만 아니라 율희는 화사의 ‘멍청이’ 커버 댄스를 선보이며 녹슬지 않은 댄스 실력을 발휘해 현장을 열광케 했다고 전해져 그의 활약에 기대감이 모아진다.

 

한편, 최고의 스타들과 함께하는 마법 같은 목요일 밤 KBS 2TV ‘해피투게더4’는 오는 25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