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현 민평당 대변인 ‘오신환 의원의 패스트트랙 반대, 사마귀가 수레를 막아서는 격’

보수통합으로 가기 위한 수순 중단하고 패스트랙 추진해야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19/04/24 [11:35]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 박주현 의원은 4월 24일 논평을 통해 “오신환 의원의 패스트트랙 반대는 사마귀가 수레를 막아서는 격이다”고 비판했다.

 

박주현 대변인은 “바른미래당은 여야4당간 합의를 존중하여 마땅한 조치를 취하여야 한다.”며, “당내 역학관계를 내세운 보수통합 회귀세력이 선거제 개혁과 사법개혁의 역사적 기회를 망쳐버리는 것을 국민과 역사는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고 경고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보수통합으로 가기 위한 수순 중단하고 패스트랙 추진해야

 

박주현 대변인은 “여야 4당이 어제 패스트트랙 잠정 합의안을 모두 추인하여, 꺼져가던 선거제 개혁의 불씨가 다시 살아났다.”며, “그런데 바른미래당의 오신환 사개특위 간사는 선거제 개혁과 사법개혁이 본인의 소신이라면서도, 당내 역학관계를 내세워 패스트트랙에 반대하겠다고 한다. 참으로 황당한 변명이다.”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이어 “자유한국당이 5당간 선거제 개혁합의를 내팽개침으로써 신속절차추진이 국민적 동의를 얻었고, 선거제 개혁안과 사법개혁안이 미흡한 것은 절차추진 중에 보완해 나가면 되는 것임을 누구보다 잘 알터인데, 이렇게 몽니를 부리는 것은 결국 보수통합으로 가기 위한 수순으로 보인다.”고 몰아 세웠다.

 

보수통합 회귀세력의 선거제 개혁과 사법개혁 실종
국민과 역사는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

 

박주현 대변인은 “바른미래당은 여야4당간 합의를 존중하여 마땅한 조치를 취하여야 한다.”며, “당내 역학관계를 내세운 보수통합 회귀세력이 선거제 개혁과 사법개혁의 역사적 기회를 망쳐버리는 것을 국민과 역사는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고 경고했다.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