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한국당 장외투쟁, 많이 해봐서 아는데 오래 못 가..."

"청와대 앞 시위 참여 의원 3, 40명 내외로 관측..말만 거칠어"

황인욱 기자 | 기사입력 2019/04/24 [14:19]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19년04월2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자유한국당이 여야4당의 '선거제 개혁·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패스트트랙 추인에 반발, 장외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것에 대해 "말은 상당히 거칠게 하는데, 우리도 많이 해봐서 알지만 오래 못 간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어제 청와대 앞에 가서 농성도 하고 오늘도 비상의원총회를 한다는데, 제가 알아본 바로는 의원들도 참여를 잘 안하는 것 같다. 어제 청와대 앞 시위에 참여한 의원이 불과 3, 40명밖에 안 되는 것 같다"며 이 같이 밝혔다. 

 

또, 그는 "공수처 법안은 지금 오히려 야당이 더 추진해야할 법이다. 고위공직자 비리와 관계된 법이기 때문에 정부여당은 오히려 수세로 가고 야당이 더 추진해야할 법이다"며 "세상이 잘못돼 가고 있어 자유한국당이 고위공직자들을 보호하려고 하는 본색이 이상한 상황이 됐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선거법도 우리가 여러 가지 점에서 양보를 많이 했는데 사실은 야당이 더 추진해야할 법이다"며 "정권이 바뀌었는데도 의식과 가치관이 변하지 않으니까 입법하는 자세도 잘못 된 상황이다"고 꼬집었다.

 

홍영표 원내대표도 같은 자리에서 "자유한국당이 철야농성과 장외투쟁을 통해 극렬하게 반대하는 데는 다른 정치적 이유가 있지 않은지 생각할 수밖에 없다"며 "김학의 사건 재수사, 세월호 진상규명, 5·18의 새로운 진실 등 이런 것들을 은폐하기 위해 하는 것이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나아가 "선거제 개편과 권력기관 개혁법안을 패스트트랙에 올린 것을 문제 삼는 것 자체도 이해되지 않는다"며 "신속처리안건 지정은 국회법 85조 2항에 따른 적합한 절차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패스트트랙 상정은 법안을 확정하는 것이 아니라 법안처리를 위한 논의를 시작하자는 것이다"며 "앞으로 충분히 협의할 여지가 있는데 이렇게 반대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지난 23일 여야4당의 패스트트랙에 반대, 청와대를 항의 방문한데 이어 국회 로텐더홀에서 철야농성에 들어갔다. 24일에도 사법개혁특별위원회의 바른미래당 간사인 오신환 사무총장의 '사보임' 불허가를 요구하기 위해 문희상 국회의장을 집단 방문했다.

 

bfrogdgc@gmail.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