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차, 전기차 튠업 개발..차주가 직접 주요성능 조절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4/22 [15:40]

 

▲ 현대차와 기아차는 세계최초로 모바일 기반 전기차 튠업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 브레이크뉴스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는 22일 모바일 기반의 '전기차 튠업(Tune-Up)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기존 내연기관 차량의 경우, 배기규제에 따라 성능 변경 폭이 제한돼 있으나 전기차는 비교적 자유롭게 기술을 적용하고 정밀하게 성능을 제어할 수 있다.

 

이에 따라 현대차·기아차는 이번 기술을 개발했으며 앞으로 새롭게 출시되는 신형 전기차에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

 

앞서 일부 제조사의 기존 모델에도 스마트폰으로 시트조절을 하는 등 편의장치를 연동하는 기능과 벨로스터 N의 ‘N 모드’ 등 AVN으로 일부 차량 성능을 조절하는 기능은 있었지만, 스마트폰을 이용해 자동차의 전반적인 설정값을 바꾸는 기술은 없었다.

 

이번에 개발된 기술을 적용하면 차주가 직접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등 모바일 기기로 전기차의 차량 성능을 일정 범위 내에서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 조절 가능한 항목은 △모터 최대토크 △발진 가속감 △감속감 △회생제동량 △최고속도 제한 △응답성 △냉/난방 에너지 등 총 7가지다.

 

▲ 현대차와 기아차는 세계최초로 모바일 기반 전기차 튠업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 브레이크뉴스

 

기존에는 ‘ECO’, ‘NORMAL’, ‘SPORT’ 등 특정 드라이빙 모드를 선택했을 때 차량의 모든 성능이 해당 모드에 따라 일괄적으로 조정됐다면, 이 기술은 7가지 항목을 각각 다르게 조정할 수 있어 더욱 자신의 운전스타일에 맞게끔 세밀하게 조절할 수 있다.

  

아울러 전문가나 다른 사용자가 추천하는 세팅값을 서버에서 내려받아 자신의 차에 그대로 적용할 수도 있다. 오프로드용, 레이싱용 등 그때 그때 상황에 맞춰 세팅을 바꿀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현대기아차측은 사용자들이 설정을 서버에 업로드하고, 서로의 설정을 공유하는 과정에서 해킹을 막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는 등 보안에도 신경쓴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기아차 관계자는 “현대차와 기아차가 2025년까지 23개 전기차를 포함해 모두 44개의 친환경차 라인업을 갖출 예정인만큼 내연기관이 아닌 차량에 특화된 기술과 서비스를 개발할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스마트폰으로 차량의 성능을 조절하는 기술처럼 기존의 상식을 뛰어넘는 모빌리티 기술을 개발해 개인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다양한 고객 경험을 제공하는 전기차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