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그룹, ‘40년 롯데맨’ 소진세 신임 회장 취임

김다이 기자 | 기사입력 2019/04/22 [14:11]

▲ 22일 경기도 오산시에 소재한 교촌에프앤비 본사에서 소진세 신임 대표이사 회장이 취임사를 발표하고 있다. (제공=교촌에프엔비)

 

브레이크뉴스 김다이 기자= 외식 프랜차이즈 기업 교촌에프앤비가 신임 대표이사 회장으로 소진세 前 롯데그룹 사회공헌위원장을 선임했다고 22일 밝혔다.


소 신임 회장은  40여 년간 유통업에 종사해 왔으며, 롯데백화점 상품본부장과 마케팅본부장, 롯데미도파 대표이사, 롯데슈퍼 대표, 코리아세븐 대표이사, 롯데그룹 정책본부 대외협력단장 등을 역임했다.


이번 인사는 창업주인 권원강 前 교촌에프앤비 회장의 경영 혁신 의지가 크게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13일 창립 28주년 기념일 행사에서 권 회장은 퇴임을 밝히며 전문경영인 체제로의 변화를 예고했다. 당시 권 회장은 “교촌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한 변화와 혁신에는 보다 투명하고 전문화된 경영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퇴임 배경을 밝힌 바 있다.


한편 22일 교촌 본사(경기도 오산시 소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소 회장은 “교촌이 가진 상생의 가치를 발전시키고, 글로벌 교촌의 비전을 실현하기 위한 변화와 혁신에 모든 역량을 다할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이를 위해 ‘투명하고 합리적인 경영 시스템 확립’, ‘글로벌 기업 도약을 위한 새로운 성장동력 발굴’, ‘자율적이고 창의적인 조직문화 형성’, ‘상생의 가치 발전’ 등을 향후 경영 방향으로 내세웠다.


교촌 관계자 또한 “소 신임 회장의 경험과 능력이 접목돼 교촌의 경영 혁신이 더욱 탄력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전문성이 강화된 조직으로의 변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