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3차 북미정상회담 좋을 것이란 데 동의한다"

김정은 연내 회담 희망에 화답 "핵무기-제재 제거 고대" '빅딜' 고수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19/04/14 [08:32]

▲ 북미 정상회담에 앞서 친교 만찬이 열린 지난 2월27일 오후(현지시각) 국제미디어센터(IMC)가 마련된 베트남 하노이의 베트남-소련 우호노동문화궁전 대형 화면에 악수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화면이 나오고 있다. 2019.02.27.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우리가 각자 어디에 서 있는지 완전히 이해한다는 점에서 3차 정상회담이 좋을 것이라는 데 동의한다"고 밝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시정연설에서 연내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의사를 밝히자 즉각 화답하고 나선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나는 우리의 개인적 관계가 매우 좋다는 북한 김정은의 말에 동의한다"며 "아마도 훌륭하다(excellent)는 용어가 훨씬 더 정확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북한은 김 위원장의 지도력 아래 비범한 성장, 경제 성공, 부(富)에 대한 엄청난 잠재력이 있다"면서도 "머지않아 핵무기와 제재가 제거될 수 있는 날이 오길 고대하고, 그러고 나서 북한이 세계에서 가장 성공적인 국가 중 하나가 되는 것을 지켜보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의 대화 재개를 희망하면서도 '핵무기-제재'의 일괄타결이란 종전 '빅딜' 입장을 고수하면서 북미대화 재개의 중재자 역할을 맡은 문재인 대통령의 '해법'에 한층 더 시선이 쏠리고 있어 주목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