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근 "전두환과 한국당, 적반하장 뻔뻔함의 극치"

한국당은 정치의 하향 평준화, 정치의 희화화를 중단하라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19/03/14 [14:42]

더불어민주당 신동근(인천서구을)의원은 14일 입장문을 내고 전두환과 자유한국당의 뻔뻔함이 극치를 보여줬다, “자유한국당 의원들 입에서 막말 발언이 연쇄적으로 쏟아져 막말의 전염성이 국민을 분노케 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동근 의원은 “국민은 하루하루가 살기 힘든데 자유한국당의 이념 수준은 황교안 대표의 출현으로 더욱 우경화되고, 언어 수준은 홍준표 전 대표 스타일로 하향평준화 되고 있다”며, “정치의 하향 평준화, 정치의 희화화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 (사진, 신동근 의원 블로그에서 캡춰)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전두환의 '이거 왜 이래'버럭 소리를 지른 것은

기자에게 뿐 아니라 국민을 윽박지르는 무례였다.

 

신 의원은 전두환씨는 치매를 핑계로 법정 출석을 거부하다 강제 구인을 앞두고 그제서야 출석한 후 법정에서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5.18항쟁 때 발포 명령을 내렸나'라고 묻는 기자에게 '이거 왜 이래'라며 버럭 소리를 지른 것은 기자에게 뿐 아니라 국민을 윽박지르는 무례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거 왜 이래'라는 흔히 쓰는 말이 졸지에 국민을 무시하는 뻔뻔함의 대명사가 되는 순간이었다,“(그에 한술 더 떠)나경원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연설문은 설화 수준이었다고 평가햇다.

 

신동근 의원은 “(나경원 원내대표 발언은)대통령에 대한 인격 모독, 정부여당에 대한 혐오, 가짜 뉴스 선동, 색깔론이 모두 동원된 막말의 향연이었다, “나쁘고 못된 것들이 모두 담겨 있었다. 그러고도 환한 미소를 머금고 의기양양해 하며 본회의장을 빠져 나가는 모습에 마치 범죄 스릴러 영화를 보고 있는 듯한 착각을 일으켜 국민을 아연실색케 했다고 설명했다.

 

신 의원은 자유한국당이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를 연설을 방해했다며 윤리위에 제소했다는 소식을 듣고 전두환씨의 '이거 왜 이래' 뻔뻔함이 연상됐다, “사과하고 반성하지 못할망정 이 무슨 적반하장의 뻔뻔함이란 말인가?”되물었다.

 

한국당은 정치의 하향 평준화, 정치의 희화화를 중단하라

 

그는 자유한국당 의원들 입에서 막말 발언이 연쇄적으로 쏟아지고 있다.”, “막말의 전염성이 이렇게 강한 것인지 몰랐다고 밝혔다.

 

신동근 의원은 국민은 하루하루가 살기 힘든데 자유한국당의 이념 수준은 황교안 대표의 출현으로 더욱 우경화되고, 언어 수준은 홍준표 전 대표 스타일로 하향평준화 되고 있다, “정치의 하향 평준화, 정치의 희화화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