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2월 개각 없다..이낙연 총리 교체 가능성 제로”

2월 말 베트남 2차 북미정상회담전 개각설 전면 부인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19/02/11 [13:05]

▲ 청와대 전경     ©브레이크뉴스

 

청와대가 11일 2월 개각설에 대해 "특별한 변수가 없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부인했다.

 

청와대 한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당분간은 신경 쓰지 않아도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낙연 국무총리의 개각 포함될 가능성에 대해서도 "그럴 가능성은 제로(0)"라고 못박았다.

 

앞서 일부 언론들은 오는 27~28일 베트남 2차 북미정상회담 이전에 내년 4월 총선 출마가 유력한 장관들을 포함 7~8명 이상 장관 교체가 이뤄질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