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푸르지오, 올해 2만5천여가구 공급한다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1/08 [09:58]

▲ 수원역 푸르지오 자이 조감도     © 브레이크뉴스

 

대우건설의 주택상품 브랜드 푸르지오가 올해 아파트 2만여가구 등 총 2만5707가구를 전국에 공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역별 공급 예정가구를 보면,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 2만 63가구, 지방에 5,644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대우건설측은 조합 물량이 받쳐주는 도시정비사업 물량이 지난해 3909가구에서 올해 6432가구로 대폭 증가했다며 올해도 안정적으로 공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검단신도시와 운정신도시에서 자체사업으로 2,250가구를, 수원 및 다산신도시에서 각각 LH 및 경기도시공사와 민관공동사업을 통해 2,143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서울에서는 둔촌주공 재건축, 사당3구역 재건축, 홍제동 제1주택 재건축 등 3701가구를 공급한다. 서울을 제외한 수도권에서는 운정신도시, 검단신도시, 인천 한들구역 등 서울 접근성이 좋은 신도시 택지지구를 비롯해 수원고등주거환경개선지구에서 분양하는 수원역 푸르지오 자이 등 도심 내 생활여건이 우수한 입지에 분양이 계획돼 있다.


지방에서는 춘천 센트럴파크 푸르지오, 수성 레이크 푸르지오, 대전 중촌동 사업과 같이 지역 내에서 가장 선호되는 지역 위주로 분양을 선보인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우건설은 면밀한 시장분석과 적정 분양가 산정, 맞춤형 상품 공급을 통해 꾸준히 고객들의 사랑을 받아왔으며 올해도 이러한 공급기조를 유지할 계획”이라며 “수요층이 두꺼운 도시정비사업과 서울 접근성이 뛰어난 수도권 신도시 및 택지지구 단지를 공급하며 실수요자 공략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다음표는 2019년 대우건설 주요 공급예정 단지다.

  

사업명

대상

전체세대수

공급세대수

1

춘천 센트럴파크 푸르지오

일반

1,556

1,556

1

수원역 푸르지오 자이

일반

4,086

570

2

평촌 래미안 푸르지오

일반

1,199

333

2

인천검단 AB16블럭

일반

1,540

1,540

2

운정신도시 파크 푸르지오

일반

710

710

2

분당 지웰 푸르지오

일반

166

166

2

수성 레이크 푸르지오(아)

일반

500

332

2

수성 레이크 푸르지오(오)

일반

500

168

2

신중동역 랜드마크 푸르지오 시티

일반

1,050

1,050

3

홍제동제1주택(일반)

일반

832

353

3

사당3구역(일반)

일반

514

159

3

수원역 푸르지오 자이

일반

4,086

750

3

탕정지웰푸르지오

일반

1,521

1,521

3

다산패키지(지금A4BL)

일반

1,614

823

4

평촌 래미안 푸르지오

조합

1,199

267

4

용인 영덕공원

일반

680

680

5

대전 중촌동

일반

820

820

5

홍제동제1주택(조합)

조합

832

438

5

사당3구역(조합)

조합

514

348

5

창원교방(조합)

조합

1,538

323

6

창원교방(일반)

일반

1,538

521

6

세운 6-3-4

일반

614

614

7

여주교동

일반

568

568

9

광명15R구역(일반)

일반

1,335

485

9

둔촌주공(일반)

일반

12,032

1,039

10

대연4재개발(조합)

조합

1,057

403

11

신흥2구역(일반)

일반

4,774

868

11

인천한들구역1-1/2-1BL

일반

4,805

4,805

11

광명15R구역(조합)

조합

1,335

775

12

대치1지구(일반)

일반

489

120

 

기타

 

 

2,602

 

27개 PJ

 

 

25,707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