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시동 건 신동빈 롯데 회장, 韓·日은 갑질 ‘시끌’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18/12/07 [15:31]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출소 이후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을 방문하며 글로벌 현장을 직접 챙기고 있다.

 

그러나 국내에서는 여전히 롯데의 갑질로 인한 피해자들의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일본 기업에서도 롯데의 갑질을 규탄하고 나섰다.

 

특히, 롯데 측이 연내에 피해보상을 하지 않으면 내년 초에 일본 롯데 앞에서 공동으로 집회를 열 예정이라고 밝히며, 신 회장에게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추혜선 정의당 의원과 롯데피해자연합회는 지난 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농기계 생산업체인 ‘가네코농기’의 가네코 츠네오 대표로부터 받은 편지를 공개했다. 가네코는 2004년 롯데상사로부터 받은 협조 요청 공문에 따라 ‘가나안당진RPC’에 농기계를 외상 판매한 기업이다.

 

추 의원은 “롯데 측은 그동안 가나안과 합작으로 쌀종합처리장(RPC) 설립을 추진한 적도 없고 가네코에 농기계 외상 판매를 요청하거나 가네코를 방문한 적도 없다고 주장해 왔다”면서 “가네코 대표의 편지를 통해 롯데가 얼마나 파렴치한 거짓말을 해왔는지가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가네코 대표는 추 의원에게 보낸 편지를 통해, 가나안이 당한 일에 대한 한국 언론의 보도 내용에 대해 ‘충격’, ‘경악’, ‘당혹감’ 등의 표현으로 놀라움과 분노를 표했다.

 

그는 “2004년 김영미 가나안 대표와 롯데상사의 박모 팀장, 롯데연구소‧롯데백화점 관계자 등이 가네코를 방문해 견학했고, 롯데 측의 초청으로 가네코의 영업부장이 롯데상사에 수차례 방문했다”고 가네코와의 관련성을 부인하는 롯데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당시 가네코를 방문했던 롯데 관계자들의 명함을 편지와 함께 보내기도 했다.

 

이어 “롯데상사의 박 팀장이 가나안네츄럴 김영미 대표와 공동으로 라이스센타를 건립키로 했다”며 “라이스센타에 필요한 기계를 외상으로 보내달라는 공문을 보내왔다”고 설명했다.

 

일본 내에서 롯데의 평판이 나쁘지 않고 신용을 중시하는 일본의 기업 풍토를 생각했을 때 롯데의 공문을 믿고 거액의 기계들을 일본 내의 4개 업체에서 수급해 한국으로 보냈다는 것이다.

 

가네코 대표는 “일본 롯데와 한국 롯데 중 과연 어느 쪽이 진짜 롯데의 얼굴인가”라며 “(일본의 롯데본사 앞에서 집회를 하게 되면) 우리 회사는 몇 백 명이든 지원할 것이다. 더 이상 불행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기업으로서의 책임을 다해달라”고 촉구했다.
 
추 의원은 “일본에서 신뢰받는 롯데가 한국에서는 갑질기업으로 비난받는 현실을 바꾸려면 신동빈 회장이 피해보상과 상생 방안에 대해 결단해야 한다”면서 “그렇지 않으면 갑질 피해자들의 일본 원정투쟁에 동행해 일본롯데에 문제 해결을 촉구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