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전세임대사업, 실제 계약자 40% 불과 왜?

김성열 기자 | 기사입력 2018/10/12 [09:54]


브레이크뉴스 김성열 기자=
작년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시행하는 전세입대사업 당첨자 9만5000여 명 중 실제 계약자가 3만8000여 명으로 계약율이 약 40%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간사 윤관석(인천남동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열린 국정감사에서 LH의 도심 내 취약계층 주거 보호를 위해 전세임대사업의 이자율에 대한 조정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LH 전세임대사업은 경제적 상황이 어려운 신혼부부, 청년, 소년소녀가장, 기초생활수급자를 대상으로 지원대상자가 입주희망 주택을 물색하면, LH가 임대인과 전세계약을 체결하고 대상자에게 이자만 납부하게 하는 식으로 저렴하게 재임대해주는 사업을 말한다.  

 

하지만, 저소득층 주거안정이라는 사업 취지와는 다르게 당첨자 대비 실제 계약자는 절반 수준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 의원이 LH로부터 받은 ‘2017년도 전세임대 계약현황자료’에 따르면, 2017년 당첨자 수는 9만5249명인데 비해, 실제 계약자는 3만8573명으로 실제 계약률은 약 40%에 머물렀다. 특히, 기초생활수급자의 계약률은 7만4904건 중에 2만7068건만 계약으로 이어져 36.1%에 불과했다.

 

LH는 계약률을 높이기 위해, 지원금을 기존 8500만 원에서 1억2000만 원으로 늘렸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계약률은 낮은 상황이다.

 

이에 대해 윤 의원은 “LH가 전세지원금을 올리고, 지원금을 구간으로 나눠 이자율을 차등 지원하는 등 노력을 하고 있으나, 여전히 저소득계층에게는 부담으로 다가올 수 있다”며 “이자비용 이차보전을 통해 지원 대상을 대학생까지 확대하는 등 취약계층에 대한 주거 지원을 보다 강화해야 할 것이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도심 내 취약계층 주거문제 해결을 위해, 이자 부담을 줄이고, 지원 금액이 늘어날 수 있도록 LH는 관련 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