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빙빙, 세금 탈세 이어 국가부주석 왕치산과 성관계 동영상 스캔들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8/10/11 [16:24]

▲ 배우 판빙빙 <사진출처=영화 ‘일야경희’ 스틸컷>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중국 톱스타 배우 판빙빙(37)이 세금 탈세에 이어 또 다시 스캔들에 휩싸였다. 왕치산과 성관계 동영상 논란을 빚고 있는 것.

 

최근 한 중화권 매체는 “부동산 재벌 궈원구이가 판빙빙과 왕치산의 성관계 동영상이 존재한다고 폭로했다”고 보도했다. 왕치산은 현재 국가부주석이자, 시진핑 국가주석의 오른팔이기도 하다. 

 

궈원구이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판빙빙-왕치산의 성관계 동영상을 봤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궈원구이는 앞서 지난해에도 판빙빙이 왕치산 등 중국 고위 지도자와 성관계를 갖고 동영상 촬영을 했다고 주장해 명예훼손으로 피소를 당한 바 있다.

 

한편, 판빙빙은 세금 탈세 논란 후 공개 석상에서 모습을 보이지 않아 감금설, 망명설, 실종설 등 루머에 휩싸이기도 했다. 하지만 판빙빙은 최근 SNS에 공식 사과문을 게재하며 세금과 벌금 납부의 뜻을 밝혔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