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고위급회담 13일 개최..정상회담 준비 협의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18/08/09 [16:48]

 

▲ 1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집(남측)에서 조명균 통일부장관과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이 참여한 남북고위급회담이 개최됐다 통일부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서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고위급회담이 개최된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사진공동취재단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남북고위급회담이 오는 13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개최된 예정이다.

 

통일부는 9일 남북이 통지문을 통해 고위급회담 일정을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고위급회담 개최는 이날 오전 북측이 먼저 통지문을 통해 제안해왔다. 북측은 통지문에 13일 고위급회담을 개최해 판문점 선언 이행 상황 점검과 함께 남북정상회담 준비와 관련한 내용을 협의하자고 적었다.

 

이에 정부에서도 북측의 회담 제의에 동의한다는 통지문을 전달하면서 고위급회담이 성사됐다.

 

이에 따라 정부에서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으로 하는 대표단을 구성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남북고위급회담까지 포함하면 올해에만 4번이나 남북 고위급이 한 테이블에 앉게 된다. 또한 이 자리에서 정상회담 개최까지 성사된다면 문재인 대통령-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세 번째 정상회담이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