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대 기업 CEO, ‘SKY’ 쏠림 완화..非수도권 출신 약진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8/08 [10:39]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국내 500대 기업 최고경영자(CEO) 중 ‘SKY'로 불리는 서울대·고려대·연세대 출신 비중이 44.8%로 최근 3년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반면, 부산대, 영남대, 부경대 등 비(非) 수도권 대학 출신이 약진하며 SKY 쏠림현상이 완화됐다.

 

8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국내 500대 기업 341개사 중 출신 학교가 공개된 CEO 464명을 분석한 결과, SKY 출신 비중은 44.8%(198명)였다. 전년도 48.9%에 비해 4.1%p 낮아졌고 3년 전인 2015년 52.5%에 비해 무려 7.7%p 감소했다.

 

서울대는 2015년 28.5%에서 올해 23.5%로 5.0%p 낮아졌고 고려대와 연세대도 각각 1.7%p, 1.0%p 하락했다.

비중이 계속 줄고 있음에도 서울대는 올해 23.5%(104명)로 여전히 1위를 차지했으며, 고려대(12.0%, 53명)와 연세대(9.3%, 41명)가 2, 3위를 기록했다.

 

이어 한양대(5.0%, 22명), 성균관대(4.1%, 18명), 서강대(3.6%, 16명), 한국외대(2.9%, 13명)가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 비 수도권 대학 출신 CEO 비중은 2015년 14.4%(67명)에서 지난해 17.0%(76명)로 2.6%p 늘었고, 올해는 19.3%(85명)로 다시 2.3%p 상승했다.

 

대학별로는 부산대와 영남대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부산대와 영남대 출신 CEO는 2015년 둘 다 1.9%(9명)였지만 올해는 3.6%(16명), 3.2%(14명)로 늘었고, 순위도 6위와 8위로 한 계단씩 상승했다.

 

이 외에도 부경대, 전남대, 충남대, 대구대, 경상대, 한남대, 강원대 출신이 선전했다. 외국대학 출신 CEO 비중은 지난해와 올해 모두 5.2%였으며, 2015년(4.7%)에 비해서도 소폭 증가에 그쳤다.

 

전공은 경영학과가 전체의 25.7%(112명)로 가장 많았다. 서울대와 고려대, 연세대 경영학과 출신이 각각 5.5%(24명), 5.3%(23명), 3.2%(14명)로 1~3위를 차지했다. SKY 출신 CEO가 감소하는 가운데서도 서울대와 고려대 경영학과 출신은 각각 3명, 4명이 늘었고 연세대는 변함이 없었다.

 

출신고교는 전통 강호인 경기·경복·서울고가 각각 4.2%, 3.4%, 1.7%로 톱3를 형성했다. 1974년 고교평준화 시행 이후 전통 명문고 출신 비중이 급속히 낮아지는 추세로 2015년 19.3%(80명)에 달했던 3개 고교 출신이 지난해 15.6%, 올해  9.2%(33명)로 10%대 밑으로 떨어졌다.


brea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