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민심은 매섭고 무서웠다 "홍준표-유승민, 대표직 떠나"

홍준표 대표직 사퇴 “우리는 참패, 나라가 통째로 넘어갔다!”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18/06/14 [15:42]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참패와 관련 사퇴 의사를 밝힌 뒤 당사를 떠나고 있다.     ©김상문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참패와 관련 사퇴 의사를 밝힌 뒤 당사를 떠나고 있다.     ©김상문 기자

 

6.13 지방선거의 민심은 매섭고 무서웠다. 자유한국당 대표와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의 자리를 한꺼번에 날려버렸다.

 

6.13 지방선거와 재보궐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압승하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 대표가 자진 사표를 내고 당사를 떠난 것.

 

자유한국당 홍 대표는 14일 오후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이 회견에서 "오늘 당 대표직을 내려놓는다"고 말하고 "한마음으로 단합,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정당으로 거듭나기를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참패했다. 나라가 통째로 넘어갔다. 모두가 제 잘못이고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 국민 여러분들의 선택을 존중한다"고 강조했다.

 

홍준표 대표의 사퇴로인해 당 대표는 김성태 원내대표가 권한대행을 맡아 당무를 이끌기로 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도 이날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선거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고 밝혔다. 그는 "대표직을 물러나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 모든 것을 내려놓고 다시 시작하겠다”면서 “선거에 나타난 민심을 헤아려 앞으로 어떻게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을지 진심어린 노력을 다하겠다. 대한민국이 어떤 길로 나아가야 할지 새로운 비전과 정책을 고민하겠다"고 피력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