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선거결과에 결코 자만하거나 안일하지 않겠다"

"국정전반을 다 잘했다고 평가하고 보내준 성원이 아님을 잘 알고 있다"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18/06/14 [14:50]

▲ 문재인 대통령이 사전투표날 삼청동 투표소를 찾아 김정숙 여사와 사전투표를 하고 있는 모습.     ©효자동 사진관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여당이 압승한 6.13지방선거 결과에 대해 "선거결과에 결코 자만하거나 안일해지지 않도록 각별히 경계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대독한 입장문을 통해 "국민들께서 정부에 큰 힘을 주셨다"며 "지방선거로는 23년만에 최고 투표율이라니 보내주신 지지가 한층 더 무겁게 와닿는다.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국정전반을 다 잘했다고 평가하고 보내준 성원이 아님을 잘 알고 있다"며 "모자라고 아쉬운 부분이 많음에도 믿음을 보내주셔서 더 고맙고 미안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켜야 할 약속과 풀어야 할 과제가 머릿속에 가득하다"며 "쉽지만은 않은 일"이라고 말했다.

 

또 "그러나 국정의 중심에 늘 국민을 놓고 생각하겠다"며 "국민만 바라보며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선겨결과ㅑ 18/06/14 [16:13] 수정 삭제  
  국정농단 최순실과 이명박 자유한국당이 너무 잘못하고 문재인 대통령 남북정산 회담 잘해서 민주당이 승리한것 민주당이 잘해서 승리한것은 아니다 겸손하기 바란다국정농단 최순실과 이명박이 민주당 승리 일등공신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